‘회색 빌딩 숲’이라는 말을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워낙에 정형화된 표현이라 지금은 좀 낡은 묘사처럼 느껴지는데요. 그렇기는 해도 도시라는 공간을 수식하는 데 여전히 유효한 것만은 틀림없습니다. 빽빽한 마천루들을 ‘숲’에 비유한 정서는, 그만큼 도시인들이 자연을 그리워 한다는 역설일 것입니다. ‘초록 나무 숲’이어야 할 공간이 ‘회색 빌딩 숲’이 되고 말았다, 라는 성찰일지도 모르겠군요. 





이른바 도시 녹화 사업이 활발해지면서 도심 곳곳엔 초록색이 부쩍 늘었습니다. 그 색을 채우는 것들 중 하나가 바로 나무, 즉 ‘조경수(造景樹)’입니다. 이 조경수를 관찰하며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사유하는 작가가 있습니다. 에잇피트(8FEAT) 릴레이 전시 12번째 주인공인 김용석 작가입니다. 6월 20일(월)부터 26일(일)까지 윤디자인 갤러리에서 열리는 이번 개인전의 제목은 <바라보다(相望, Look each other)>입니다. 인공적으로 옮겨져 뿌리 내린 조경수, 역시나 이와 비슷하게 이주하여 정착한 도시인들이 어떻게 서로를 바라보고 하나의 ‘풍경’으로 공존해가는지를 기록했다고 하는데요. 



8FEAT

재능 있는 신진 작가 및 기존에 숨어 있던 빼어난 작품을 발굴하여 새로운 문화를 일으키고자 하는 윤디자인그룹의 프로젝트. 'feat'의 사전적 정의는 '뛰어난 솜씨', '위업'이며 숫자 '8'은 무한대(infinity) 기호를 상징합니다. 이러한 의미를 품고 시작한 '8FEAT'는 디자이너에게 심플하고 완벽한 온라인 포트폴리오 플랫폼을 제공하고, 윤디자인 갤러리에서의 오프라인 전시를 지원합니다.

▶ 8FEAT 홈페이지: 바로 가기


 

<만들어지는 풍경> blue, green, red



“본래 조경수는 옮겨질 목적으로 길들여진−본질이 실존보다 앞서는도구에 지나지 않았으나, 그것들은 점점 울창해지고 거대해지면서 도시의 새로운 자연풍경을 제시한다.”


“보이는 나무는 보이지 않는 자연을 이야기한다. 보이는 자연 앞에 보는 내가 있다. 나는 자연 속 나무를 본다. 나무는 도시 속 나를 본다. 우리는 하나의 시선으로 엉켜 있다.”


“신도시의 낯설고 이질적인 풍경들은 본래 있었던 것처럼 익숙해진다. 이주한 인간들 또한 한 세대를 거치면서 원주민 행세를 한다. 새로 이주 온 지역은 점점 두고 온 고향처럼 편안해지는 것이다. 옮겨 심어진 나무와, 옮겨와 터 잡은 인간은 그 적응을 위해 새로운 공간에서의 공존을 선택한다. 적응의 방식은 우열을 가릴 수 없고, 태생적 원주민은 없어졌으니 서로 견제하며 공존하는 것이다.”


_작가의 말 중에서 


 

(왼쪽부터) <가보자>, <어디로 갈까>



김용석 작가는 이렇듯 조경수로 대변되는 현대 자연과, 인간으로 대변되는 현대 문명이 공존하는 긍정적 가능성에 주목합니다. 여기에서 저기로, 이곳에서 저곳으로 옮겨 심어지는 조경수를 통해 현대인들의 살아가는 모습, 그리고 자본주의 사회의 세태를 들여다보는 것이죠. 이 시선은 서늘하고 날카롭기보다는, 다소 부드럽고 따듯하기도 합니다. 작가는 인공적 자연과 인간의 관계를 “동지적 동질성”이라고 파악하는데요. 자연과 인간이 이 같은 동질감을 느낄 때, 자연은 자연 대로, 인간은 인간 대로, 저마다의 ‘나’, 즉 주체성을 획득한다고 작가는 이야기합니다. 


“내 앞에 펼쳐진 자연에서 동지적 동질성을 이해하는 순간, 풍경이란 결코 ‘나’를 제외하고선 있지 않는 자연임을 깨닫게 된다.”


_작가의 말 중에서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에서, 시인 김용택은 시 쓰기의 본질은 자기 주변의 사물들을 잘 보는 것이라는 맥락의 말을 합니다. 사진작가 구본창 역시 똑같은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는 미학자 진중권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문화다방’에 출연하여 “사물이 나에게 말을 걸어올 때” 셔터를 누른다고 했는데요. 이 또한 ‘잘 들여다보기’의 방법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예술이란 이처럼 일상적인 대상을 자신만의 시선으로 관찰하는 데에서부터 시작하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살아가기Ⅱ>


 <주어진 자리에서>



도시의 흔한 조경수들을 바라보며 현대인들의 유목민적 삶을 명상한 시선 역시 충분히 ‘예술적’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우리는 지금 어떤 대상을 바라보고 있나요? 그 대상은 우리에게 어떤 말을 걸어오고 있나요? 눈과 귀를 여는 것만으로, 우리의 일상은 예술이 될지도 모릅니다. 



전시 정보


8FEAT ARTIST - 작가 김용석 개인전 <바라보다(相望, Look each other)>

∙ 기간: 2016년 6월 20일(월) ~ 6월 26일(일)

∙ 장소: 윤디자인 갤러리 ▶ 찾아 오시는 길

∙ 주최/주관: 8FEAT, 윤디자인그룹

∙ 관람 시간: 평일 10:00~18:00 / 공휴일∙주말 11:00~17:00

∙ 관람 요금: 무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