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워드 2010로 윤디자인그룹 글꼴인 영묵체로 문서 작업을 해보았습니다. 아래 이미지와 같이 자간 여백이 좁아지거나 넓게 벌어지는 현상이 발생하는군요. MS워드 2007과 2010 버전에서는 가변폭 한글 글꼴을 사용할 경우 첫 글자인 `가`의 글자폭이 모든 글자에 동일하게 자동 적용되기 때문이지요. 글자 형태와 밀도에 상관없이 일정한 폭을 가진 형태로 표현되는 셈입니다. 쉽게 말해, 본래 가변폭이었던 글꼴이 고정폭으로 나타나는 것이지요. 




캘리그래퍼 강병인 선생의 글씨를 모태로 한 영묵체는 아래를 보시다시피 가변폭으로 제작된 글꼴입니다.



그렇다면, 가변폭 글꼴을 고정폭 자동 변환의 형태가 아닌, 본래의 모습으로 쓸 수는 없을까요? 없긴요. 방법이 있습니다. ^^


[파일] → [옵션] → [고급] → [레이아웃 옵션]으로 들어간 뒤 ‘한글 문자에 가변폭 사용 안 함’ 항목을 체크 해제해주시면 되겠습니다.(아래 캡처 이미지 참고.) 이렇게 하면 가변폭 글꼴을 고정폭이 아닌 가변폭 형태 그대로 사용하여 문서를 작성할 수 있습니다. 





아래 화면은 위 과정대로 옵션을 걸어준 뒤 써본 영묵체입니다. 원본의 가변폭이 변형 없이 적용되었음을 확인하실 수 있을 거예요. 영묵체뿐만 아니라 가변폭 글꼴을 MS워드에서 사용실 때는 ‘한글 문자에 가변폭 사용 안 함’ 체크 해제 옵션을 꼭 기억하세요. ^^





그렇다면 한컴오피스 한글에서는 어떨까요? MS워드와 동일하게 영묵체로 문장을 써봤습니다. 오호, 제대로 적용이 되네요..가 아니군요. 아래 화면처럼 글자 중간중간에 스페이스 값이 넓어지는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한컴오피스 한글에서는 모든 글꼴의 스페이스 값이 반각으로 적용됩니다. MS워드처럼 옵션을 설정해줄 필요가 있겠네요. 즉, 모든 글꼴에 적용된 스페이스 값이 반각이 아닌 원본 그대로 나타나도록 해줘야 합니다. 


2010 버전 기준으로 [서식] → [글자 모양](Alt+L) → [확장] → [기타] 부분의 ‘글꼴에 어울리는 빈칸’을 체크해주시면 되겠습니다. 말 그대로 글꼴에 어울리는 빈칸(스페이스)을 적용한다는 뜻이지요. 


 




스페이스 값, 즉 ‘빈칸’이 적용된 모습과 그렇지 않은 경우가 확연히 다르지요? 이제 MS워드, 한컴오피스 한글로 문서 작성하실 때 가변폭 한글 글꼴을 무리 없이 사용해보시기 바랍니다.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었기를 바라며, 다음을 기약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