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김태범, 이용제, 바람체, 글꼴 디자이너, 폰트, 폰트 고르는 방법, 좋은 폰트, 타이포그래피, 서체, 서체 디자이너,



잠시 눈을 들어 우리의 주변을 살펴보면, 모양새도 구성도 참 다양한 많은 글자를 접하게 됩니다. 수많은 글자들이 제자리를 찾아가기까지, 디자이너들은 수천, 수만가지가 넘는 망망대해와 같은 폰트의 바다에서 가장 적합한 폰트를 건져 올리기 위해 공을 들이게 되는데요, 그렇다면 과연 가장 적절한 폰트를 사용하는 방법에는 어떤 조건들이 있을까요?


지난 금요일 저녁 7시, 윤디자인연구소 1층 세미나룸에서는 글꼴 디자이너 이용제 작가를 통해 그 비법을 살짝 들어보았습니다. <더티(The T)&강쇼: 제12회 이용제의 ‘좋은 한글 폰트의 조건’>의 현장으로 함께 떠나봅시다.



▶ [세미나] 더티&강쇼: 제12회 이용제의 ‘좋은 한글 폰트의 조건’ 소개 글 (바로 가기)

▶ 글꼴 디자이너 이용제 인터뷰 (바로 가기)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김태범, 이용제, 바람체, 글꼴 디자이너, 폰트, 폰트 고르는 방법, 좋은 폰트, 타이포그래피, 서체, 서체 디자이너,

[좌] 이용제 작가, [우] 진행자 강구룡




좋은 폰트는 정의를 내리는 것에서부터 시작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김태범, 이용제, 바람체, 글꼴 디자이너, 폰트, 폰트 고르는 방법, 좋은 폰트, 타이포그래피, 서체, 서체 디자이너,



우리는 흔히 ‘좋다’라고 말할 때, 어떤 맥락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를 먼저 파악해야 합니다. 디자이너의 경우 디자인 작업물이 ‘좋다’라고 표현할 때 그것이 본인의 마음에 드는 것인지, 혹은 작업의 맥락에서 적합성, 적절성, 다른 것과의 비교 등을 통해 ‘좋다’라고 표현하는 것인지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죠. 


‘좋은’ 한글 폰트를 구분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폰트에 대한 정의를 먼저 내려야 하죠. 이러한 기준이 없다면 우리가 말하는 ‘좋은’ 폰트는 그저 본인의 마음에 드느냐 마느냐의 수준에 머무르게 됩니다. 




적절한 폰트를 사용하기 위해서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김태범, 이용제, 바람체, 글꼴 디자이너, 폰트, 폰트 고르는 방법, 좋은 폰트, 타이포그래피, 서체, 서체 디자이너,

 


그래도 디자이너는 꽤나 오랜시간 시각적인 훈련과 경험을 반복하는 과정 속에 폰트를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스스로 알게 되는 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기존의 경험을 벗어나기 시작하면, 무엇이 좋은 것인지 헷갈리기 시작하게 되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폰트를 선택해야 하는데, 이것은 참 어려운 일이에요. 왜냐하면 우리는 일상적으로 폰트를 사용하고 있지만, 모든 폰트를 다 열어보는 것도 아니고, 폰트를 확대해보거나 비교해보지 않기 때문입니다. 좋은 폰트를 비교를 하거나 조건이 충족되었는지 확인해보기 위해서는 폰트의 성질, 내용, 모습 등을 알아야 합니다.




구성을 잘 갖추고 있는가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김태범, 이용제, 바람체, 글꼴 디자이너, 폰트, 폰트 고르는 방법, 좋은 폰트, 타이포그래피, 서체, 서체 디자이너,



폰트의 사전적 의미는 ‘인쇄를 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한 벌의 세트’입니다. 물론 이는 예전의 기준이에요. 디지털 폰트가 보급된 요즘에는 한가지를 만들면 크기로 자유롭게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이제 한 벌의 세트를 생각하기 보다 주로 모양만 생각하게 되지요. 하지만 예전의 기준으로 하나의 폰트를 ‘좋다’라고 말할 때는 이것이 구성을 잘 갖추고 있느냐를 의미했답니다. 


제대로 된 한벌의 한글 세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11,172자를 갖추어야 하는데요, 최근에는 2,350여자를 만들어 사용하고 있어요. 



적절한 폰트를 고르기 위해 고려할 점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김태범, 이용제, 바람체, 글꼴 디자이너, 폰트, 폰트 고르는 방법, 좋은 폰트, 타이포그래피, 서체, 서체 디자이너,



‘좋은’ 폰트가 가지고 있어야 하는 성질은 다루기 익숙하고 편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한글 11,172자뿐만 아니라 한글과 함께 쓸 문장, 부호, 특수문자 등 여러 모양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는 것도 중요하죠. 더불어 디자이너가 중요하게 여기는 조형적 완성도가 높아야 하고, 본문에 적합하게 쓰기 위해서 복잡도를 고려한 공간배분도 신경써야하며, 글자 사이의 짜임새가 좋아야 합니다. 


적절하게 상황을 판단해서 적절한 폰트를 사용하면 잘할 수 있다면 참 좋겠지만, 지금 쓰고 있는 글자의 형태는 어디서 왔는지, 어떤 과정에서 만들어졌는지 그리고 그 글자의 특징은 무엇인지 모른다면 판단하기가 어렵습니다. 실제로 글자를 보면 가로쓰기, 세로쓰기와 같은 구조가 담겨있다. 이것을 이용했느냐 그렇지 않느냐의 차이 이해도에 따라서 선택할 수 있는 폰트는 달라지게 됩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김태범, 이용제, 바람체, 글꼴 디자이너, 폰트, 폰트 고르는 방법, 좋은 폰트, 타이포그래피, 서체, 서체 디자이너,



이후 이용제 작가는 소셜펀딩(Social Funding) 형태로 제작한 ‘바람’체를 예로 들며 제작과정, 좋은 폰트를 만들기 위한 세심한 노력 등을 상세히 설명해주었고, 진행자 강구룡 작가와의 대담을 통해 폰트 사용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특히 이 날 세미나에는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글꼴 디자이너들도 많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어요.


글꼴 디자이너 이용제의 강의를 마지막으로 1년 동안 진행된 세미나 <더티&강쇼> 첫번째 시즌이 대단원의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매 강의마다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세미나 <더티&강쇼>는 한 달의 휴식을 갖고 오는 3월 더욱 강력해진 디자인쇼!! <더티&강쇼> 시즌2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윤톡톡과 타이포그래피 서울을 통해 확인해주세요.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김태범, 이용제, 바람체, 글꼴 디자이너, 폰트, 폰트 고르는 방법, 좋은 폰트, 타이포그래피, 서체, 서체 디자이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따라 2015.01.30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체 늘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어떤 이야기를 다루셨는지 궁금하네요^^ ㅎㅎㅎㅎ

  2. 폰트폰트 2015.01.30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 디자인의 완성은 폰트라고 생각하는 1人 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