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이미지 출처: TED



창작자들에게는 괴벽이 있다고 많이들 이야기합니다. 어떤 부류의 창작자들은 그런 평가를 은근히 즐기기도 하는 것 같고요. 괴벽을 하나의 자기 표현 수단으로 활용하는 무리처럼 말이지요. 안타깝게도 ‘의도된 괴벽’은 대중이 금세 알아챕니다. 더군다나 요즘처럼 인문학 콘텐츠가 많이 소비되는 시기에는, 미디어 스타의 ‘가면’이 효력을 발휘하기가 어렵지요. 인문학을 접한 대중은 자연스레 ‘진짜’와 ‘가짜’를, ‘빛’과 ‘그림자’를 구분해내는 눈을 갖게 되니까요. 그렇게 스러져간 몇몇 ‘인문학팔이’ 유명인사들을 대중은 실제로 목격하기도 했고요. 





‘진실’을 판별하는 척도 가운데 가장 간단하고 납득할 만한 것이 바로 ‘언행일치’라고 생각합니다. 말과 행동이 같은 사람에게는 신뢰가 가게 마련이지요. 대중 앞에서는 SNS가 과연 소통의 도구일 수 있느냐 문제 제기까지 하고 아날로그로의 회귀를 주창하면서, 정작 자신의 저서나 활동을 페이스북으로 열렬히 홍보하는 이들에게는 도무지 마음을 주기가 싫은 것입니다. 


사설이 길었네요. 이번 포스트에서는 미국의 한 그래픽디자이너를 소개해드리려고 하는데, 음, 일단은 언행일치형 스타라고 판단한 바, 이렇게 모셔왔습니다. 칩 키드(Chip Kidd)라는 인물입니다. 이름은 생소하더라도, 이 사람의 작품 하나만큼은 익숙하실 거예요. 마이클 크라이튼의 장편소설 <쥬라기 공원(Jurassic Park)>의 유명한 커버 디자인이 바로 칩 키드의 작품이지요. 이 책을 원작으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만든 동명의 대표작 포스터 역시 칩 키드의 디자인을 차용했습니다. 다소 ‘팬심’이 스며든 포스트가 될 듯한데, 어쨌든 계속 이어가보겠습니다. 



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칩 키드 / 출처: ChipKidd.com




자기 디자인 ‘셀프 디스’ 하는 쿨가이


1964년생이니 한국 나이로는 52세입니다. 자기 분야에서의 명성과 지위를 갖춘 중년이지요. 짐짓 근엄한 체도 좀 하고, 엄숙한 태도를 취할 법도 한데, 미디어를 통해 노출되는 칩 키드의 이미지는 시종일관 경쾌하고 유머러스합니다. 채신머리 없이 저게 뭐냐, 하고 동년배 한국인들은 그를 비꼴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적어도 그런 부류보다는 확실히 재미있지요. 스스럼 없이 “헤이 칩(Chip)!”, 하며 친구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친근하게 다가온다는 의미입니다. 미디어 스타로서 칩 키드는, 자신의 외연을 통한 대중과의 거리 좁히기(간접 소통)에 성공하고 있는 셈이지요. 



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쥬라기 공원> 소설 표지 디자인 / 출처: Amazon



2012년 3월 열린 자신의 TED 강연에서, 칩 키드는 무대에 오르자마자 뭐라 형용하기 어려운 능글맞은 전신 웨이브를 선보였습니다. 요상한 등장에 대해 그는 두 가지 이유를 들었습니다. 시각적으로 훌륭한 첫 인상(“a good visual first impression”)을 선사하기 위해서가 주된 이유이고, 나머지는 아마도 우스갯소리였던 듯싶습니다. (레이디 가가 스타일의 괴상한 이어 마이크를 착용하면 으레 전신 웨이브가 나온다는…) 이날 강연의 주제가 ‘북디자인’이었지요. 그가 등장과 함께 시전한 야릇한 몸짓은 즉 ‘책 표지’에 대한 비유였던 것입니다. 책 자체에 대한 ‘첫인상’을 책임지는 표지 디자인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많은 말 필요 없이 몸으로 보여준 퍼포먼스이지요. 



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칩 키드의 요상한 웨이브 / 출처: 아래 TED 영상 캡처



칩 키드의 TED 강연 영상 / 출처: TED



덮어놓고 유쾌한 인물은 아닙니다. 퍽 시니컬한 면도 있지요. 칩 키드는 책 표지 디자인 말고도 다른 많은 작업들을 진행해 온 그래픽디자이너이지만, 앞서 언급한 <쥬라기 공원> 같은 유명 서적의 표지 디자인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요.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 시리즈, 데츠카 오사무의 <붓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평전 <더 브릿지(The Bridge)>, 오르한 파묵의 <순수 박물관> 등 굵직한 서적들의 얼굴을 그가 꾸몄습니다. ‘북디자이너’로만 각인된 점이 못내 아쉬운지 그는 책 표지 디자인을 경시하는 태도를 보이기도 합니다. 2007년 영국의 온라인 매체 ‘텔레그래프(The Telegraph)’와 가진 인터뷰(바로가기)에서 이렇게 말했지요. 


“표지 디자인이 책 판매량에 일조한다는 생각에 확고히 반대합니다. 책이 팔리는 건 출판사 마케팅 부서의 몫인 거죠. 표지란 말입니다, 책 자체가 어떻게 대중과 연결되는지에 대한 문제로 봐야 합니다. 그리고 책 전체를 놓고 볼 때 표지는 극히 일부분일 뿐이에요.”


심지어 그는 자신의 작업을 ‘디스’하기도 합니다. 위 인터뷰에서, 미국의 유명 소설가 코맥 매카시(Cormac McCarty)의 장편 <더 로드(The Road)> 표지 디자인을 예시로 들며 이런 말도 했습니다. 


“내 커리어는 저자들의 유명세를 등에 업고 쌓은 거예요. 그 반대가 아니라니까요. 최근 예를 들자면, 코맥 매카시의 <더 로드> 작업은 제게 행운이었죠. 코맥 매카시 쪽에서는 저와 작업한 게 불운이에요.” 



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칩 키드가 작업한 책 표지 디자인 / 출처: ChipKidd.com




소설도 쓰고 노래도 하는 배트맨 ‘덕후’


꽤 높은 명성을 지닌 사람이 자신의 일에 대해 이런 식으로 낮잡는 태도는 왠지 ‘쿨’해 보입니다. 최소한, 자기 작업을 마치 역사에 길이 남을 중대한 거사인 양 호들갑을 떠는 창작자들보다는 훨씬 담백하지요. 본인 커리어에 이토록 담담한 칩 키드이지만, 때로는 몹시 흥분하기도 합니다. ‘배트맨’을 이야기할 때 말이지요. 그는 자기 입으로 “배트맨에 완전히 빠져 있다(I’m obsessed with Batman)”라고 인정한 바 있습니다. 다수의 배트맨 그래픽노블 표지를 디자인한 것으로도 성에 안 찼던지, 2012년에는 아예 <배트맨: 계획된 죽음(Batman: Death by Design)>이라는 그래픽노블을 직접 펴냈습니다. (‘by design’은 ‘고의적인’을 뜻하는 관용구이기는 한데, ‘디자인에 의한’으로 직역할 수도 있을 터이니, 제목 자체가 중의적이라 할 수 있겠네요. 칩 키드의 의도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왼쪽부터) 꼬마 칩 키드, 그의 어머니, 남동생 / 출처: Design Indaba 인터뷰 영상 캡처(바로가기)



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칩 키드가 직접 집필 및 디자인한 <배트맨: 계획된 죽음> 표지 / 출처: Amazon


 

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칩 키드가 디자인한 배트맨 관련 디자인 / 출처: ChipKidd.com



그래픽노블 말고도 칩 키드는 소설도 씁니다. 특히 디자인 학도의 배움과 성찰을 다룬 성장 소설 <치즈 원숭이(The Cheese Monkeys)>는 꽤 수작이라고 하더군요. (직접 읽어보지는 못했습니다.) 스테판 사그마이스터가 2002년 미국그래픽아트협회(AIGA)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발제문에 이 소설의 일부를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칩 키드는 심지어 노래도 부릅니다. (물론, 노래 부르며 춤도 춥니다.) ‘아트브레이크(Artbreak)’라는 프로젝트 밴드를 결성하여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지요. 뮤직비디오와 라이브 공연 영상을 퍼 왔습니다.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여성 드러머는 칩 키드의 조카라고 하네요.) 



칩 키드가 결성한 프로젝트 밴드 ‘아트브레이크’의 뮤직비디오 / 출처: Vimeo




미국 뉴욕의 소극장 ‘딕슨 플레이스(Dixon Place)’에서 열린 아트브레이크 멤버들의 공연

/ 출처: Youtube (http://goo.gl/ZASuuV)




창작 세포는 분열한다 


이 분야 저 분야 참 많이도 발을 담근 사람입니다. ‘다재다능’이나 ‘팔방미인’이라는 말보다는, ‘세포분열’이라는 표현을 쓰고 싶습니다. 디자인에 특화되어 있던 창작 세포가 시나브로 소설 쓰기, 음악 등 다방면으로 나뉘어 독자적인 세포질과 핵, 그리고 개별성을 갖추게 된 것이지요. 이런 현상은 비단 칩 키드 같은 유별난 디자이너뿐만 아니라 평범한 소시민에게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갑작스레 이것저것 하고 싶은 일들이 많아지는 순간, 그때 ‘한 가지나 잘 하자’ 식으로 자제할 것이 아니라 자신 안의 세포분열을 그냥 놓아둬보는 건 어떨까요? 그때가 어쩌면 내 삶의 전환점일지도 모릅니다. 저 역시, 그동안 억제해왔던 제 안의 세포분열을 앞으로는 좀 풀어주고 싶네요. 과연 어떤 일들이 일어날는지...



chip kidd, 배트맨, 윤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임재훈, 쥬라기공원, 칩키드, 디자이너, 마이클 크라이튼, Jurssic Park, 1Q84, 북디자이너, Batman: Death by Design, 아트브레이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배트맨다크초콜릿 2015.02.04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을 하는 사람들을 보면 한가지 분야만 잘하는게 아니고 다방면으로 재능이 많던데 칩키드도 정말 다재다능하네요 굿굿!! 잘보고갑니다~

    • BlogIcon 윤톡톡 2015.02.04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양한 재능도 실천해보려는 시도 안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것 같아요~!!
      다크초콜릿님도 다른 재능을 발현해보심이 어떨까요~?!
      댓글 감사합니다 :)

  2. 디자인, 너 2015.02.04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쥬라기 공원 디자인이 이분 작품이었군요
    몰랐던 사실 많이 알고 갑니다~
    좋은 정보 감사요! ^^

    • BlogIcon 윤톡톡 2015.02.05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칩키드의 작품이 1,000개 이상 상을 받았다고 하니 상상 이상의 정말 많은 작품을 했겠지요. 좋은 정보되셨다니 저희도 감사해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