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 상상에만 머무르지 말고, 용기를 가지고 벽을 허물면 그곳에 우리의 인생이 있다.”


벤 스틸러 주연의 영화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에 나왔던 명대사입니다. 이 작품을 보신 분들이라면 다들 기억하고 계실 것 같은데요. 현실이 3차원의 세계라면, 상상은 4차원 이상의 현격한 신세계일 것입니다. 상상이 현실이 된다, 라는 건 말하자면 자기 삶의 차원 이동, 항성 간 여행에 버금가는 대단히 혁명적인 무언가임에 틀림없습니다.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런 터닝포인트를 꿈꿀 텐데요. 누군가는 그걸 실현하고, 또 누군가는 계속 3차원에 머물며 나름대로의 행복을 구성해 살아갑니다. 양쪽 모두 소중한 삶이겠습니다만, 역시 ‘재미’랄까 ‘모험’ 같은 요소가 풍성한 쪽은 아무래도 4차원이나 5차원이 아닐까 싶습니다. 


<상상은 현실이 된다>

5월 7일(토)부터 17일(화)까지 열흘간 윤디자인갤러리(마포구 서교동)에서 열리는 전시 제목입니다. 회화 그리는 김명곤 작가의 개인전이죠. 윤디자인그룹의 작가 지원 프로젝트인 에잇피트(8Feat, 홈페이지)아티스트 릴레이 전시의 아홉 번째 순서이기도 합니다. 인피니티(infinity) 기호를 상징하는 8, ‘뛰어난 솜씨, 위업’이라는 뜻의 feat가 합쳐진 에잇피트는,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에게 온라인 포트폴리오 플랫폼과 오프라인 전시 공간을제공하고 있는데요. 이번 제9회 전시의 주인공인 김명곤 작가는 ‘상상은 현실이 된다’는 테마를 내걸고 여러분을기다리고 있군요. 그는 지난해 <꿈을 싣고 오는 자동차>라는 개인전을 열기도 했는데요. ‘상상’이라든지 ‘꿈’처럼 왠지 두근대는 단어들을 선호하는 작가인가봅니다. 



김명곤 작 <Car with a Dream>

[163x131.5cm, Oil on linen, 2015]



상상과 현실, 어느 쪽도 소홀히 하지 않을 때 상상은 현실이 된다



김명곤 작가의 작품을 누군가에게 눈에 보이는 그대로 설명해준다면, 아마 두 개의 단어가 필요할 거예요. ‘자동차’‘꽃’입니다. 꽃다발을 실은 자동차의 이미지는 그가 오랜 고민 끝에 완성한 자신만의 오리지널리티입니다. 화가로서 무엇을 그려야 할지 막막했던 시기, 그는 우연히 자동차 위에 올려놓은 화분을 보고 영감을 얻었다고 해요. 해외 여러 작가들의 작품, 그리고 갤러리들을 조사하며 점차 확신이 생겼습니다. 자동차와 꽃은 각각의 사물로서는 꽤나 일상적이며 보편적인 소재인데, 둘을 한 화폭에 담는 경향은 없었기 때문이죠. 


“작업은 즐거운 상상에서 시작됩니다. 여러 풍경을 하나로 만들고,그곳의 길 위에 자동차나 다른 무생물을 얹은 뒤, 그것들의 위에 생명을 상징하는 꽃과 풀 등을 올려놓죠. 그러고는 단조로운 회색 거리에 색을 넣습니다. 이 모든 과정을 저 자신은 ‘상상은 현실이 된다’고 표현합니다. 현실의 거리와 풍경을 상상 속의 어떤 이미지로 낯설게 해보는 것. 그것은 내면의 세계를 만드는 일이기도 하죠. 흥미롭고 재미있는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김명곤 작 <Car with a Dream>

[117x91cm, Acrylic, Oil on linnen, 2015]



꽃과 자동차에 대한 구상은 퍽 감성적이지만, 표현 기법은 철저히 이성적인 듯 보입니다. 언론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듯, 그의 작품은 “수학적 계산을 통해 정확한 색상과 구도를 찾아내고 점묘화법으로 완성”하는 단계를 거치는데요.(이데일리, 2015년 7월 24일자 기사


특히 그는 유명한 조르주 쇠라(Georges Pierre Seurat)에게서 큰 영향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절제된 감정과 색채, 단순하면서도 담백한 화면이 은근한 충격으로 뇌리에 박혔다고 하는데요. 쇠라가 사십대 후반의 나이에 완성한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는 김명곤 작가에게 “마술과도 같은 이미지”이자 “운명적 만남”이었습니다. 


“정제된 색점과 단순한 색상들의 조우는 어떤 회화의 기법보다도 더 정결하고 강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또한 단조롭고 이성적인 조용한 화면은 내적인 큰 변화를 만들었으며 소리 없는 아우성으로 가득했죠.”


쇠라로 인한 영감은 김명곤 작가의 작업에도 고스란히 이어졌습니다. 흩어지고 뭉개진 화면의 색들보다는 정결하고 경계가 선명한 평면 조각 회화를 선택하고, 많은 색면들을 모아 이미지와 깊이를 구현해내고자 노력했다는군요.  



김명곤 작 <Secret Garden>

[91x117cm, Acrylic on canvas, 2012]



어쩌면 그는 자신의 감성을 유지하고 지속해나가기 위해 확고한 이성의 표현을 지향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무라카미 하루키 식으로 말하면, 이성의 엔진으로 자신의 감성이라는 고유한 비히클(vehicle)을 움직여나가는 셈이랄까요. 상상을 현실화시키기 위해서는, 어쩌면 당연한 결론일지 모르겠지만, 상상과 현실의 감각 중 어느 쪽도 소홀히 하면 안 되는 법이니 말입니다. 그래도 역시, 개인의 현실을 지탱해주는 건 상상(꿈)의 기반일 테니, 굳이 비율을 따진다면 6 대 4 정도로 상상과 현실의 감각을 맞춰보는 건 어떨는지요. 어쩌면 그런 감각의 조화를 이번 김명곤 작가의 전시에서 이뤄볼 수도 있을지도요.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초상에 꿈은 존재하는가, 라는 물음을 갖고 있습니다. 막연한 바람이 꿈이 되고, 그 꿈을 이루려 노력하며,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이 우리의 인생입니다. 꿈이 없는 현실은 죽은 사회의 모습처럼 무기력하고 비관적이며 삭막하죠. 어느덧 시대는 꿈조차도 현실과 타협하도록, 꿈꾸는 이들은 시대에 뒤처지는 몽상가들인 것처럼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우리 희망의 끈은 꿈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날마다 ‘오늘’이라는 하루를 시작하는 모든 분들께 행복을 드리고자 이번 전시를 준비했습니다.

_김명곤, ‘작가의 말’ 중



전시 정보

8FEAT ARTIST - 회화 작가 김명곤 개인전 <상상은 현실이 된다>

∙ 기간: 2016년 5월 7일(토)~17일(화)

∙ 장소: 윤디자인 갤러리 ▶ 찾아 오시는 길(http://yoon-talk.tistory.com/2)

∙ 주최/주관: 8FEAT, 윤디자인그룹

∙ 관람 시간: 평일 10:00~18:00 / 공휴일∙주말 11:00~17:00

∙ 관람 요금: 무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