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두 남자가 있습니다. 폰트를 만드는 두 명의 영국 아저씨예요. ‘뮤어맥닐(Muirmcneil)’이라는 스튜디오를 함께 경영하며, 독특한 접근법으로 새로운 형태의 폰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폰트의 형태도 재미있지만, 시스템이 흥미롭습니다. 엄격한 그리드에 의한 기하학의 변주, 패밀리로의 확장성이 풍부한 서체입니다. 그들이 만든 ‘Threesix’ 폰트를 소개할게요. 






뮤어맥닐을 소개합니다!!


‘뮤어맥닐’은 해미쉬 뮤어(Hamish Muir)와 폴 맥닐(Paul Mcneil)에 의해 2010년에 설립되었습니다.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뮤어맥닐은 파라메트릭(Parametric) 디자인 시스템에 의한 탐험과 시각 커뮤니케이션 문제 해결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물로 폰트를 만들고 있는 것이죠.



파라메트릭(parametric) 

여러 개의 독립적 변수를 사용한 공식에 의하여 정의되는 직선이나 곡선 또는 표면 등의 그래픽 데이터를 처리하는 것으로서 컴퓨터 지원 설계(CAD) 시스템에 쓰이는 기법의 하나.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단순하게 컴퓨터 상에서 표현할 수 있는 곡선과 직선의 형태를 생각하면 됩니다^^)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뮤어맥닐의 두 디자이너, ‘(좌)해미쉬 뮤어’와 ‘(우)폴 맥닐’

출처: designboom.com



해미쉬 뮤어는 AGI 회원으로, 런던 기반의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 8vo (octavo, 1985-2001)의 공동 설립자이자 인쇄술의 국제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typography, 1986-92)의 공동 편집자였습니다. 폴 맥닐(paul mcneil)은 아이덴티티와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분야에 경험있는 타이포그래피 디자이너이고요. LCC(london college of communication)에서 대학원 과정을 가르치기도 했습니다.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뮤어맥닐’의 포스터 작업들 / 출처: designboom.com



해미쉬 뮤어와 폴 맥닐은 몇 년 전 LCC(london college of communication)에서 함께 워크숍을 설계하는 방법에 대한 대화를 시작하면서 만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스튜디오의 시작은 2008년 기하학적 형태와 가독성 사이의 관계를 조사한 연구프로젝트를 함께 하면서부터라고 합니다. 이 때의 연구 때문에 그들의 독특한 폰트인 threesix를 만들 수 있었던 계기가 되었다고 해요.




시스템이 완성시킨 폰트 ‘threesix’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뮤어맥닐의 threesix 폰트 패밀리 / 출처: fontfont.com



Threesix는 엄격한 기하학적 제약 조건 내에서 디자인 된 폰트입니다. 먼저 36유닛(unit)의 정사각형을 베이스로, 9유닛 간격으로 사각형을 세분화하여 그리드시스템을 만듭니다. 이 그리드를 초석으로 모든 형태를 디자인하죠. 아래 사진에 보이는 큰 점들이 36유닛 간격으로 표시해 놓은 것이에요. 


모든 글자는 수평, 수직 직선과 원호를 사용한 모듈 세트로 구성됩니다. 또한 Cap-height, x-height, ascent와 descent는 각 스타일의 두께감에 따라 동일하게 적용된다고 해요. 디자이너 스스로 제약을 많이 걸고 몇 가지 규칙으로만 만든 만큼, 폰트에 일정한 규칙과 통일성이 잘 드러나 있는 것 같습니다.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좌] threesix 그리드 시스템, [우] threesix의 두께단계를 보여주는 그리드

/ 출처: muirmcneil.com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Threesix 패밀리 중 <threesix-31>의 두께단계를 보여주는 그리드. 맨 위부터 36, 72, 144.

/ 출처: muirmcneil.com



threesix는 8개의 두께감과 6가지 스타일을 가지고 있으며, 이에 ‘threesix mono’ 4종 까지 합치면, 총 52종의 방대한 패밀리를 자랑합니다. 패밀리의 구성은 숫자로 표현됩니다. 스타일 이름은 10, 11, 20, 21, 30, 31로 표현되고, 두께는 가장 얇은 18부터 36, 54, 72, 90, 108, 144로 18의 배수로 표현됩니다. 두께의 숫자는 직관적으로 느껴져 명쾌합니다만, 스타일 이름은 기억하기 어려운 것 같네요. 물론, 나름의 숨은 뜻이 있는 것이겠죠.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Threesix 패밀리 상단 좌부터 10,11 / 둘째 줄 20,21 / 마지막 줄 30,31

출처: muirmcneil.com



직선적인 형태의 threesix(10) 부터 동글동글한 외곽선을 가진 threesix(31)까지. 같은 비례와 모듈을 사용하였지만, 두께와 스타일에 따라 전혀 다른 폰트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Threesix의 시각 시스템과 구조는 큰 사이즈(제목용)에서 기하학적 느낌을 만드는데 사용됩니다. 하지만 기능을 확장하자면, 본문용 텍스트로 사용해 새로운 질감을 낼 수도 있어요.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Outcast Editions’ iPad architecture monographs에 사용된 Threesix

출처: fontsinuse.com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College of Creative Arts at Massey University 인테리어에 사용된 Threesix.

출처: fontsinuse.com



Threesix 폰트 외에도 뮤어맥닐이 만든 기하학폰트가 몇가지 더 있습니다. Interact, intersect, Panopticon, point시리즈(ten point, two point, three point, four point )는 threesix폰트처럼 잘 짜여진 도트와 그리드를 베이스로 창의력을 마구마구 샘솟게 하는 형태를 지니고 있어요! 그들의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다양한 굵기와 모양의 폰트, 그 시스템을 이해해볼 수 있답니다.




Threesix 또는 뮤어맥닐에 대해 더 알고 싶나요?


뮤어맥닐이 더~궁굼한 분들을 위한 꿀팁!  영어리스닝이 가능하다면 팟캐스트를 통해 threesix 폰트에 대한 에릭 슈피커만과 뮤어맥닐의 대화를 듣기를 권해드립니다. 팟캐스트 'talking types'를 검색! 또는 사운드 클라우드에서도 들을 수 있답니다. 



뮤어맥닐, 영국 디자인, 폰트, 그래픽디자인, Threesix, 해미쉬 뮤어, 폴 맥닐, HAMISH MUIR, PAUL MCNEIL, muirmcneil, 폰트디자인, 서체디자인, 폰트 시스템, font, london, LCC, U:D/R, 포스트 포에틱스, 에릭 슈피커만, 윤디자인연구소, 윤디자인, 윤톡톡, 이주현, 폰트, 영문폰트, 서체, 폰트디자이너,

▶ talking types 사운드 클라우드 (바로가기)



뮤어맥닐의 Threesix font작업을 지면으로 보고 싶다면, 책을 구매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U:D/R 03>는 Threesix의 시스템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습니다(물론 영어로요ㅎㅎ). 국내에도 예술/디자인 서적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서점 '포스트포에틱스'에 입점 되어있어요. 머나먼 영국 디자이너의 이야기를 다양한 매체에서 곧바로 접할 수 있답니다! 두 남자의 작업이 앞으로도 기대가 되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웅디 2015.04.04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

  2. ㅇㅇㅇ 2015.04.06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alking types' 들어봐야겠어여 ㅋㅋㅋㅋ

  3. 고미 2015.04.06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신선해요. 포스터 갖고싶네요ㅠㅠ

  4. ㅎㄷ 2015.04.06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 진짜 너무 이쁘네요, 이런 글 좋습니다 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