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한글날이 568번째 생일을 맞이했었는데요, 기나긴 역사만큼이나 한글의 모습도 다양하게 변화해 왔습니다. 오늘은 우리 한글 글꼴 중에서 명조(또는 바탕체)의 뿌리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훈민정음의 시작은 고딕에 가까운 형태였다


훈민정음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 글꼴은 고딕일까요, 명조일까요? 붓으로 쓴 옛 느낌을 살린 명조꼴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은 고딕에 가까운 형태였답니다. 서양에서 '산스(sans)'계열이 나중에 만들어진 것과는 정반대죠.



출처: 김진평 <한글 활자체 변천의 사적 연구>



훈민정음이 반포된 시기(1446년)는 세계적으로 인쇄술이 발달한 이후였고, 조선에도 이미 활판인쇄술이 가능했던 시기였습니다. 아마 그런 시대적 흐름으로 인해 명조꼴 보다는 고딕꼴로 개발된 것이라는 게 정설입니다.


그렇다면 명조체는 언제부터 나타나기 시작했을까요? 훈민정음 창제초기에는 고딕체였지만, 전통적인 필기구인 붓으로 쓰이기 시작하면서 점점 다양한 스타일로 발전하기 시작합니다. 



출처: 김진평 <한글 활자체 변천의 사적 연구>



창제초기와 창제후기의 활자체를 비교해보면 차이가 뚜렷합니다.

1. 세로줄기가 굵어지고, 가로줄기가 가늘어졌다.

2. 줄기의 시작과 끝에 필기구인 붓의 흔적이 보인다.

3. 붓의 흔적으로 인해 쓰기순서가 보이는 닿자가 나타난다.

4. 정원의 형태는 유지하되, 네모틀에서 벗어나기 시작한다.

5. 창제 초기 보다 한자와의 대비가 심했던 현상이 완화되었다.  



활자체는 우리나라의 고유 필기구인 붓의 영향으로 인해 창제 이후부터 계속해서 명조체, 궁체, 흘림체 등으로 발전하기 시작했습니다. 




명조꼴 활자의 뿌리를 찾아서


출처: 김진평 <한글 활자체 변천의 사적 연구>



학계에서 말하는 한글활자체 최초의 정형은 '오륜행실도 전용활자체(이하 오륜체)'입니다. 오륜체는 많은 사람들에 의해 독자적인 활자체로 다듬어졌습니다. 이는 균형있고, 완성도가 높은 새로운 형태의 활자체로 궁체와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죠. 훈민정음 창제 후 350년 후인 정조 21년 (1797년)에 만들어진것으로 기록되어있지만, 오륜체는 놋쇠활자설과 나무활자설이 있어 활판의 주재료는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오륜체의 가장 특징 부분은 두 가지 입니다.  

1. 돌기와 맺음, 빗침과 내리점, 이음줄기 등이 오늘날의 활자체의 기본 줄기 및 닿자 모양과 거의 동일하다.

2. 한글 궁체의 쓰기법과 한자 명조체의 특징을 적절히 조화시켜 한글과 한자가 어우러지도록 만들었다.  



출처: 김진평 <한글 활자체 변천의 사적 연구>



오륜체는 명조꼴 활자의 발전에 많은 영향을 끼칩니다. 오륜체 - 후4체 - 최지혁체 - 한성체 - 박경서체로 흐르는 명조꼴 흐름의 시작에 있기도 하고요. 후4체는 오륜체의 정형과 연결되지만 짜임새가 다소 허물어지고 활달한 붓글씨적 성격이 더 강하게 반영되고 있습니다. 한성체는 오륜체에서 완성된 한글활자체의 정형을 가장 충실히 반영된 활자로, 최초 정부 인쇄국인 박문국의 설립과 더불어 정부에서 주도한 활자체로 제작과정에서 활자체의 정형을 충분히 검토한 결과로 보여진다고 합니다. 박경서체는 한성체 이후 붓글씨적 성격이 반영된 가장 완성도 높은 활자체로, 원도활자 시대 원도의 기초가 된 활자체였습니다. 



오륜체 흐름 글꼴의 특징

1. 붓글씨체의 강한 영향을 받은 형태와 닿글자 지읒, 치읓은 반드시 갈래지읒, 갈래치읓을 고수하고 꺾임갈래를 사용하지 않는다.

2. 히읗, 치읓의 꼭지는 세로줄기 혹은 간혹 내리점으로만 표현하고 가로줄기를 사용하지 않는다.



박경서체 이후에는 최정호의 명조체, 최정순의 국교체 등 완성도 있는 명조활자체가 개발되었으며, 최정호의 원도는 현재까지도 활자디자인의 교과서로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출처: 김진평<한글 활자체 변천의 사적 연구>



명조체의 또 다른 성격을 가지고 태어난 활자체가 바로 '이원모체'입니다. 동아일보의 개량된 본문활자체인 이원모체는 국내 최초의 활자 공모전을 통해 채택되었습니다. 붓글씨적 성격에서 벗어나 일본 한자 활자명조체의 영향을 받아, 한자의 특징을 적용한 형태입니다. 



출처: 폰코(font.co.kr), 계간그래픽, 마켓히읗, 타이포그래피 서울, Agfont



앞서 보여드린 한글 명조체의 흐름에서 보시다시피 현재의 명조체는 '오륜체'를 그 뿌리로 하고 있으며 이후로도 꾸준한 발전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복고적 디자인이 유행하면서 고딕보다 '명조체'를 기반으로 선보인 폰트들이 많았는데요. 풍부한 명조체 디자인들이 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나가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키클리닉 2014.11.17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조의 뿌리가 저렇게 깊은 줄은 몰랐네요~

  2. 고미 2014.11.17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원모체 참 흥미롭네요 더 찾아봐야겠어요.:-)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3. 2014.11.17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특히나 다양한 형태의 명조꼴이 나와서 너무 좋아요ㅎㅎ 틀에 박혀있는 명조꼴에서 벗어나서 다양한 시도를 해보고 새로운 스타일의 명조꼴을 만들고 !! 좋은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예쁜 명조체를 많이 만들어 주세요 ^^

  4. BlogIcon 고블 2014.11.17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ㅎ_ㅎ

  5. BlogIcon 2014.11.17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조가 새롭게 느껴지네요 .. 유익한 글 매번 잘보고 갑니다

  6. BlogIcon 꿈작 2014.11.17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폰트에 관심이 많은데 유익하게 잘보고 갑니다.

  7. WOW 2014.11.20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딕의 뿌리도 찾아주세요~!

  8. BlogIcon 명조뿔 2014.12.06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톡톡에 맞는 기사는 이런 기사라고 생각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