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서양문화는 르세상스 시대부터 포스터 모더니즘까지 시대별로 큰 특징을 나눌 수 있는 것처럼 영문서체 역시 스타일별로 특징을 나눠볼 수 있답니다. 그 중 오늘 제가 소개해드리고 싶은 서체는 바로 ‘바스커빌(Baskerville)’입니다. 트랜지셔널 스타일로 개럴드와 디돈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서체이지만 뛰어난 가독성으로 현재까지 본문용 서체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서체이지요.



트랜지셔널 스타일 그리고 왕의 로만 서체


‘트랜지셔널 스타일(Transitional)’은 펜글씨의 특징이 살아있는 ‘개럴드 스타일(Garald)’에서 기하학적이며 수학적인 비례로 펜글씨의 특징이 사라진 ‘디돈 스타일(Didone)’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양식입니다. 여기서 꼭 알고 넘어가야 하는 것이 ‘왕의 로만(Romain du Roi)’이라는 서체인데요. 여기서의 왕은 절대군주의 막강한 권력으로 화려한 궁정 생활을 보여줬던 루이 14세를 가리켜요. 현재 ‘Louis Quartorze(루이까또즈)’라는 브랜드까지 있는 것처럼 전세계 사람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왕 중 한 명이에요.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루이 14세와 왕의 로만체 / 출처: http://www.smashingmagazine.com



루이 14세는 익히 알려진 데로 베르사유 궁전을 만들었고 발레에 대한 열정으로 직접 무대에 출연하여 수준 높은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는데요, 건축, 무용, 미술, 문학 등 예술의 모든 분야를 사랑하고 후원해 온 그는 타이포그래피에도 관심을 갖고 ‘왕의 로만’이라는 서체를 제작하기를 명령합니다. 수학적으로 제도하여 정밀하고 통일성 있는 최적의 로만 알파벳 원도가 탄생했고 이를 활자로 조각, 주조하여 왕실에서만 사용하는 ‘왕의 로만’이 탄생된 것이지요. 그 후 많은 디자이너에게 영향을 주었고, 60년 후 존 바스커빌(John Baskerville)의 서체 디자인으로 재현됩니다.




바스커빌 서체의 특징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위] 존 바스커빌(John Baskerville) / 출처: alannahbachynski.com

[아래] 바스커빌 서체 / 출처: http://cooltext.com/



바스커빌의 특징은 가로획이 가늘어서 획의 굵기 차이가 두드러지며, 세리프의 모양이 직선적이면서도 날카로워 수학적인 아름다움이 돋보입니다. 고른 글줄을 가지고 있어서 본문용으로 사용해도 아름다우며, 자소 하나하나가 우아하게 디자인되어 제목용으로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루이까또즈 로고 / 출처: 루이까또즈 홈페이지



특히 저는 대문자 Q의 디자인을 무척 좋아하는데요, 이 디자인을 잘 살린 브랜드가 있죠. 위에서 잠깐 언급한 브랜드의 ‘루이까또즈(Louis Quatorze)’입니다. 현재의 로고는 산세리프의 장체느낌으로 세련되고 모던한 감각으로 디자인 되어 있지만 A, R, Z의 모습과 함께 Q의 모양에서 바스커빌의 고전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느낌이 잘 살아 있습니다. 바스커빌의 서체디자인을 알고 보니 브랜드가 더 우아하고 고급스럽게 다가오네요.




사랑 받는 서체가 되기까지


현재, 우리에게 많이 쓰이고 있는 바스커빌 서체는 그 당시 널리 사용되었던 ‘캐슬론(Caslon)’이라는 폰트와 다른 특징으로 인해 거부감을 일으키며 사람들에게 환영 받지 못했습니다. 게다가 바스커빌은 양질의 흰 지면에 뚜렷한 검은 잉크를 개발하여 새로운 출판 디자인을 개발했는데요, 출판물에 날카로운 세리프가 두드러지며, 획 차이가 많은 바커스빌 서체는 당시 아주 획기적이고 기괴한(?) 디자인이었을 것입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캐슬론 서체 / 출처: www.icastic.com



현재는 소문자의 크기와 자소의 형태, 굵기가 나무랄 곳이 없어 매우 인기가 높은데요. 1923년 ‘모노타입사(Monotype)’에서 연구하고 재탄생하여 그 아름다움과 역사적 중요성을 인정받았고 현재까지 여러 버전의 디지털 폰트가 나와 있습니다. 1982년 미국의 ITC사에서 재현한 폰트는 ‘뉴 바스커빌(New Baskerville)’이라는 이름이 붙여져 있죠.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위] 뉴 바스커빌 서체 / 출처: fonts.com

[아래] Mrs. Eaves 서체 활용 사례 / 출처: behance.net



이 외에도 에미그레 사의 ‘Mrs. Eaves’서체는 바스커빌의 특징적 모양과 비례는 유지하면서 굵기 차이를 현저히 줄여 본문용 서체로서의 기능을 높여 개발된 서체도 있답니다. 이 폰트명은 바스커빌의 부인의 이름으로 원래는 가정부였다가 후의 부인이 되면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게 되었는데요. 그녀 역시 존이 서체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이가희, 해외폰트, 영문폰트, 바스커빌, Baskerville, 존 바스커빌, Caslon, 루이 14세, 루이까또즈, 폰코, font.co.kr, Romain du Roi, 왕의 로만 서체, 캐슬론, 모노타입, monotype, Mrs. Eaves, New Baskerville, 폰트, 타이포그래피, 영문서체,

바스커빌 서체 / 출처: font.co.kr





바스커빌 서체는 윤디자인연구소 통합 폰트 구매사이트인 ‘폰코(www.font.co.kr)’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는 점! 예전에는 영문폰트 구입하려면 번거로웠는데요, 폰코 사이트를 이용하여 구매하면 결제하기도 편하고 좋더라고요. 편집디자인 하실 때, 세리프스타일은 너무 올드한 것 같고, 산세리프스타일은 너무 지겹다고 생각될 때 바스커빌을 한 번 사용해보세요. 결코 후회하지 않으실 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명품백은남의것 2014.11.06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이까또즈가 바스커빌서체였구나~
    좋은 정보 감사해요^^ ㅋㅋㅋ

  2. 바스커빌의 개 2014.11.06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 다닐 때는 바스커빌이 좋은 줄 몰랐는데 사회에 나와서보니 두고두고 멋진 서체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3. BlogIcon 불어바보 2014.11.06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이까또즈가 루이14세란 뜻이였군요..무식인증..ㅋㅋ

  4. 뚜르뚜르밥 2014.11.20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스커빌은 참 우아한 서체인것 같아요ㅋㅋㅋ

  5. 안녕하세요 2014.12.02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이쁘네요

  6. 뿌우 2014.12.07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바스커빌 많이 쓰는 편이예요. 혹시 영문폰트는 윤멤버쉽으로 출시 할 생각 없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