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를 유유히 헤엄치는 백조는 우아해 보이지만, 그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물 속에서 물갈퀴를 쉼 없이 움직인다고 하죠. ‘프리랜서’도 겉모습은 화려해 보이지만, 사실상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사실!! 지난 11월 20일(목) 저녁 7시, 윤디자인연구소 1층 세미나룸에서는 디자이너이자 웹툰작가인 조경규 작가를 통해 ‘프리랜서 디자이너로 살아남기 위한 세가지 비결’에 대해 들어봤습니다. <더티&강쇼: 제10회 조경규의 ‘디자인도 하고 만화도 그리고’>의 현장으로 함께 가볼까요~?



▶ [세미나] 더티&강쇼: 제10회 조경규의 ‘디자인도 하고 만화도 그리고’ 소개 글 (바로 가기)

▶ 만화가, 그래픽 디자이너 조경규 인터뷰 (바로 가기)



[좌] 조경규 작가, [우] 진행자 강구룡




목표를 작게 잡기



   

프리랜서 작가로써의 길을 걷겠다고 했던 초반, 조경규 작가는 웹디자인을 가장 먼저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SNS과 같은 플랫폼이 없던 시절 예술가나 갤러리를 찾아가 아무 보수 없이 직접 웹사이트를 만들어 주는 일을 했다고 해요. 이와 같은 일들이 사람을 만나는 것이 되었고,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만드는 일이 되었으며, 입소문을 통해 조금씩 조경규 작가가 알려지면서 일거리도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자신만의 색깔을 정하지 않기




‘원하는대로 맞춰 드립니다.’


웹, 인쇄, 그림, 자켓 등 조경규 작가가 보여준 작품들은 한 사람이 했다고 하기엔 너무도 다양한 종류와 형식을 지니고 있었어요. 그는 프리랜서로서 할 수 있는 일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규모가 큰 일을 하기 보다 작은 일을 다양하게 하는 방법을 취했다고 해요. 따라서 자신만의 뚜렷한 색깔을 가지는 것 대신 클라이언트가 원하는 대로 무엇이든 다 만들어 낼 수 있는 사람이 되었답니다.




여가시간은 곧 개인작업 시간




이 날의 강의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한 부분인데요, 프리랜서는 특성상 일이 있을 땐 있고, 없을 땐 없기 때문에 일을 마음대로 조절하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조경규 작가는 시를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일이 없을 때 주로 시나 그림을 그린다고 해요. 그런 것이 쌓이다 보니 시집으로 웹툰으로 연결이 되었다고 합니다. 우리가 잘 아는 ‘차이니즈 봉봉’이나 ‘오무라이스 잼잼’의 경우도 먹을 것을 좋아하고, 전단지를 모으는 것을 취미로 하던 것이 자연스레 발현된 것이라고 하네요.





조경규 작가의 강의가 끝난 후 진행자인 강구룡 작가와의 간단한 대담의 순서가 있었습니다. 이어진 참가자들의 질의응답 시간에는 역대 가장 많은 질문이 쏟아지더라구요. 세미나가 끝난 후에도 조경규 작가의 사인을 받으려고 기다리는 분들이 참 많았답니다.





한편, 다음 제11회 세미나 <더티&강쇼>는 12월 19일(금) 저녁 7시에 뉴미디어 아티스트 신기헌 작가를 초대해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윤톡톡과 타이포그래피 서울을 통해 곧 공지될 예정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뾰로롱 2014.12.03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상도 푸근하시네요 ㅎㅎ 짬뽕 그림에 반했어욧!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