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나라의 화폐를 보면 그 나라의 모든 것이 집약적으로 담겨있습니다. 지갑 속의 돈을 꺼내 살펴보세요. 우리나라의 중요한 인물, 문화재, 동물, 식물, 건축물까지 중요한 상징물을 담고 있죠. 더불어 화폐에는 금액이 얼마인지 알려주는 글자와 숫자들도 빠질 수 없는 요소입니다. 지금부터 화폐 속 글자들의 신비함과 숨겨진 역할을 소개해드릴게요. 그런 의미에서 저는 직접 화폐박물관을 다녀왔답니다.



이미지 출처: 개인 촬영 사진



화폐박물관은 생각보다 규모가 크고 정말 재미있답니다. 처음엔 사진만 찍고 얼른 오려고 했는데 어느새 2시간 가까이 전시에 열중하고 있는 저를 발견했지요. 전 세계 다양한 화폐, 체험학습실, 화폐의 일생을 보여주는 공간과 신기한 기증 화폐 등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한 화폐박물관, 아직 안 가보셨다면 강력히 추천합니다!



이미지 출처: 개인 촬영 사진



화폐 속 한글의 변천사 



1950년 한국은행 창립 이후 대한민국 화폐 / 모든 이미지 출처: 화폐박물관 자료


처음 한글이 등장한 화폐는 1952년 10월에 발행된 화폐입니다. 거의 모든 문자가 한문으로 되어있지만 모서리 양 끝 부분에 ‘천원’이라고 적힌 한글을 볼 수 있죠. 그 후로는 적극적인 한글 사용을 볼 수 있답니다. 이어 화폐 속 한글의 변천사를 보여드릴게요. 


1953.3.17 발행 <십 환>


십 환의 뒷부분은 단위를 나타내는 글자 ‘환’이 화려한 르네상스 시대를 연상시키는 무늬와 패턴으로 표기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1953.2.17 발행 <천 원>


캘리그라피 스타일의 한글 ‘천 원’이 화려한 영문과 함께 화폐 뒷부분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1960.8.15 발행 <천 환>


드디어 지폐 속에 모든 글자가 한글로 표기됐습니다! 반갑네요. 지금과는 다른 세종대왕의 모습과 독특한 글씨가 돋보입니다.


1962.2.10 발행 <오백 원>


1962.12.1 발행 <오십 전>


1962년 같은 해에 발행된 두 지폐임에도 각각 글씨 형태가 모두 다르답니다. 오백 원의 ‘오’ 모양 세 개, 오십 전의 ‘오’ 모양 두 개가 모두 다르죠?


1975.8.14 발행 <천 원>


지금까지 본 화폐 중에 가장 익숙한 천 원이네요. 모서리의 ‘천’의 모습은 아직도 손으로 제도한 느낌을 주네요.


2006.10.2 발행 <오천 원>


2006년에 이르러 화폐는 처음으로 문자와 숫자의 도안을 현대적으로 바꾸었다고 합니다. 화폐의 변천사 자료에는 문자 도안 디자인은 자세하게 나와 있지 않지만, 새로 발행될 때마다 한글은 조금씩 변화했고 아직도 변화 중인 것 같습니다. 


현재 화폐의 모습


또 하나 재미있는 사실이 있답니다. 현재 사용되는 화폐를 자세히 보면 글씨가 서로 다릅니다. 오만 원권과 천 원권의 ‘원’을 비교해보시면 이음보의 형태나 ‘ㅇ’의 크기가 다른 서체를 사용하는 게 보이죠? 너무 심하게 관찰했나요? 폰트디자이너들의 직업병이랍니다.



숨어있는 타이포그래피로 위조지폐 판별하기!?





1. 세종대왕 용포의 동정 밑부분에 한글 자음이 있습니다. 깜짝 놀랐어요!

2. 뒷면 배경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물결무늬 사이에 10000이라는 숫자가 적혀있습니다.

3. 하단 라인에 아주 작은 10000WON이 나열돼있습니다.



화폐 속 글씨들이 주는 깨알 같은 재미! 너무 신기하죠?

다음에는 다른 나라의 화폐 속 글자들을 소개할게요. 기대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곧 봄이 2014.03.03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포 동정부분에 한글 자모가 있다니!!! ㅋㅋㅋ 재밌는 사실입니다

  2. 어맛 2014.03.03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확인해봤는데 마지막 2번에 무늬는 안보이네요.. 돈이 너무 닳아서 그런걸까요..;; ㅎㅎ
    깨알글씨 깨알재미 ㅋ ^0^

  3. 페이스라인 2014.03.03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잼나는 글이네요~ 제 눈에는 옛날 지폐들이 더 예쁘게 보여요~

  4. 쿄쿄 2014.03.03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신기해요~ 화폐속의 글자들은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은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화폐 박물관 가봐야 겠어요^^

  5. 영영 2014.03.03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폐속에 숨어있는 글자들과 숫자들 정말 놀랍네여
    지갑속에 지폐들 다시한번 확인해 봐야겠어요
    재미난 글 감사합니다~!!!하하하

  6. halfnote 2014.03.03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봤습니당~

  7. tipo 2014.03.03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지폐들은 보면 정감이 가요. ㅎ
    맨 마지막 화폐속 숨은 한글찾기 정말 깨알같네요 ㅋㅋ
    저도 나중에 화폐박물관 가봐야겠어요!ㅎ

  8. 용이다잉~ 2014.03.03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생각 없이 지나가는 것들인데.
    많은 변화가 있었구만!!ㅋ
    욕봤네~!!ㅋㅋ

  9. 킴용 2014.03.03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이 새록새록 돋는 화폐사진이에요~ 지금과는 다른 글씨체도 흥미롭네요

  10. 박정원 2014.03.03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올리신분들보다 조금 일찍 태어난 사람이에요 ㅋ 화폐를 보면서 옛추억을 되새겨보네요

  11. 글씨체예뻐요 2014.03.03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혀 모르고 있었던 사실들 정말 재밌네요! 눈에 귀에 쏙쏙 들어와요^^ 다음편도 기대할게요! 감사합니다~~

  12. 쩡이 2014.03.03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데리고 견학한번 가봐야겠네요~ 흥미로운 볼거리에 설명까지 더해주면 보람찬 관람이 될듯~~

  13. 혜진! 2014.03.03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멋져용!

  14. 정민 2014.03.03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 보았습니다!!!

  15. 호비 2014.03.12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흥미롭네요.

  16. 신서연 2014.03.21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신기해용~ 낼모래 교회에서뵈용

  17. 김수현 2016.05.17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한국은행 옆에 동그라미가 있잖아요. 그거 빛에 잘 비추어 보면 태극무늬가 있어요.
    그리고, 좌측 상단 위에 하얀색 네모가 있잖아요. 보는 면에 따라 다른데요. 잘보시면 우리나라가 있고, 태극무늬에 테두리 있잖아요.그것도 있고, 10000이라고 써있는 것도 있어요.그리고, 한국은행 총재 라고 쓰여 있는데 있잖아요. 거기 밑에 큰부분이 있을건데요, 거기를 빛에 비추어 보면 WON 이라고 큰 글씨로 쓰여 있어요. 제가 아는건 여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