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1. 7.

디자이너가 사랑하는 폰트 헬베티카 vs 일반인이 흔히 쓰는 에어리얼 전격 비교!


여러분들은 문서를 작성할 때 주로 쓰는 폰트가 있으신가요? 편집 디자인을 하거나 디자인에 관련된 (혹은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윤고딕 윤명조를 제일 많이 쓰고 계실 테고, 보통의 사람들은 그냥 컴퓨터에 내장된 서체를 제일 많이 쓰는 게 현실입니다. 그래서 요새는 맑은 고딕을 제일 많이 쓰고 있다고 대답하는 사람이 많죠.


영문의 경우는 어떨까요? 디자이너들은 헬베티카(Helvetica)를 쓴다는 의견이 많았고요, 일반인들은 역시나 기본적으로 설정된 폰트를 사용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그것이 ‘에어리얼(Arial)’이라는 이름을 가진 폰트라는 것은 모르고 있지만 말이죠. 그런데 Helvetica와 Arial이 거의 비슷하다는 걸 알고 계셨나요? 그래서 외국에서는 Helvetica와 Arial을 비교하는 사이트나 app이 존재한답니다.


여러분도 한번 해보세요.(본인의 눈썰미와 폰트지식을 댓글로 뽐내주세요.^^)


▶ Helvetica & Arial 비교 사이트 (바로 가기)


Helvetica & Arial 비교 사이트 캡처


웹사이트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앱에서도 해 볼 수 있는데요, 게임을 통해서 폰트에 대한 눈썰미를 높일 수 있으니 아이폰을 사용하는 디자이너라면 꼭 하나쯤 갖고 있어야 할 앱인 것 같습니다.(안타깝게도 안드로이드에는 없네요^^;;) 


아이튠즈 어플 다운로드 페이지


그러면 대체 헬베티카와 에어리얼이 어떤 폰트이고, 얼마나 비슷하길래 이러한 사이트와 앱들이 나온 걸까요?


먼저 헬베티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제가 대학생이던 시절, 편집디자인 시간에 교수님이 강조하셨던 것은 굴림체는 절대 쓰지 말 것과 어떤 영문 폰트를 쓸지 모를 때는 Helvetica를 쓰라 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그 당시엔 이유도 모른 채 교수님만 믿고(?) 헬베티카를 신봉했었죠. 그래서 대학교 1, 2학년 시절에 제 작업을 보면 90%가 헬베티카를 사용한 작업물이었죠.


2007년 게리 허스트윗이 다큐멘터리 영화의 주제로 다룰 만큼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고 있다고 해도 무방할 헬베티카는 1957년 스위스 하스(Haas)사의 막스 미딩거(Max Miedinger, 1910 -1980)가 개발한 서체입니다. 이름에서부터 스위스의 옛 이름인 헬베티아가 떠올라 이름만 들어도 스위스 모더니즘이 연상되는 서체이죠.


헬베티카의 형태적인 원조는 ‘악치덴츠 그로테스크’인데요, 사회주의 이념에 기반을 둔 러시아 구성주의인 헬베티카는 중립적인 디자인으로 객관적인 해석과 효율적인 전달에 중점을 둔 스위스 모던 타이포그래피 양식과 어울리게 되죠. 그래서 간결하고도 높은 가독성을 가지고 있는 이 서체는 60, 70년대를 대표하는 서체로 떠오르게 됩니다. 현재까지도 이 폰트는 아메리칸 어페럴, 루프트한자 항공, JEEP, 3M 등 아주 많은 다국적기업의 CI로 쓰이고 있고 가장 많이 팔리는 서체 중 하나이지요.


헬베티카 영화 포스터 (바로 가기)


출처: 아메리칸어페럴 홈페이지 (바로 가기)


그러면 이제 Arial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Arial은 1982년 모노타입에서 만든 서체로 Robin Nicholas와 Patricia Saunders가 만든 서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컴퓨터에 기본 탑재되어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에게 친숙한 서체이기도 하죠. Arial은 모노타입사의 Grotesque 시리즈의 변형으로 시작되었고 그 비례와 굵기는 헬베티카에 맞춰져 있습니다. 그래서 언뜻 보면 전문가들도 한번에 알아채기가 쉽지 않답니다. Wiktionary에서도 Arial을 A sans serif typeface designed by Monotype as a cheaper substitute for Helvetica.(모노타입사에서 디자인한 헬베티카를 대신해서 싸게 이용할 수 있는 산세리프 서체)라고 정의 내리고 있죠.


 

그러면 이 둘을 비교할 수 있는 특징을 알아볼까요?

Arial 과 Heveltica 특징 비교 페이지


서체들을 가장 잘 비교할 수 있는 글자만 뽑아서 정리해보았습니다. 크게 보면 에어리얼은 곡선적이고 특징이 더 살아있는 반면, 헬베티카는 좀 더 정리되고 직선적인 느낌이에요.(소문자 r을 보면 알 수 있죠.) 딱 보자마자 비교할 수 있는 자소는 대문자 R, G 소문자 a, r, t 숫자 1을 보면 알 수 있어요.


두 개가 헷갈릴 경우는 헬베티카의 자소의 특징만 확실히 알아두고 있으면 2개가 같이 쓰여있을 때 조금은 쉽게 알아볼 수 있어요. 폰트 디자이너분들은 헬베티카의 미묘한 두께 감까지도 한번에 캐치해 내시죠^_^ 역시 폰트의 세계는 알수록 심오하고 재미있습니다.


이제부터 길거리나 책에서 헬베티카처럼 보이는 서체가 있다면 이것이 에어리얼은 아닌지 비교해보세요~ 반응이 좋으면 또 다른 서체를 비교해보는 2탄도 준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좋은 디자인을 만드는 33가지 서체 이야기 – 김현미 지음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가을하늘
    2013.11.07 09:16
    비교하며 보니까 더 재미나네요.
    잘 보았습니다~
  2. 작성자 대표 이미지
    차차차
    2013.11.07 11:05
    ㅎㅎ제가 아무생각없이 쓰던 것이 에어리얼이란 이름의 폰트였군요. 진짜 비슷하네요~ 신기신기
  3. 작성자 대표 이미지
    사이트 들어가서 비교해봤는데...특징비교 페이지 보고나서 했더니 만점이에요!
  4. 작성자 대표 이미지
    너구리
    2013.11.10 18:11
    좋은 기사요~
  5. 작성자 대표 이미지
    디자이너 쪽은 아닌데, 1개 틀리고 다 맞았네요.
    윤고딕도 이런 영향을 받았을지도 모릅니다.
  6. 작성자 대표 이미지
    아, 이런 차이가 있네요~
    영화 볼 때 자막을 헬베티카로 적용해볼까나.. ㅎ
    • 작성자 대표 이미지
      오! 그것도 괜찮은 생각인 것 같아요 ㅎㅎ 그런데 자막을 헬베티카로 적용한다는건, 영어자막으로 보신다는 이야기...?ㅋㅋㅋ
  7. 작성자 대표 이미지
    타이포그래피서울 타고 왔어요~
  8. 작성자 대표 이미지
    CHAO
    2019.09.27 10:59
    혹시 기업에서 상업적으로 사용가능한지 알수있을까요?
    • 작성자 대표 이미지
      안녕하세요.
      헬베티카와 에어리얼은 모두 유료로 판매되는 폰트로, 구매 후에 상업적으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 폰코(font.co.kr) 사이트에서도 판매 중이니, 메뉴에서 폰트-모노타입폰트(해외폰트)로 들어가시거나, 상단 검색창에 검색하셔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