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당신을 둘러싼 도시환경 속에서 얼마나 많은, 그리고 어떠한 문자 메시지를 받고 있나요? 아니, 휴대폰이나 컴퓨터로 받는 그 문자 메시지 말고요. 길을 걷거나 지하철이나 버스를 탈 때면, 전광판, 싸인, 광고 포스터, 전단지 속에 쓰여있는 메시지들이 당신에게 무언가를 팔거나, 경고하거나, 충고하지 않나요? 개인, 기업, 공공기관, 정부 등 다양한 발신자들이 정교하게 고안해 게시해둔 이 문구들이 당신이 살고 있는 이 도시에 대해 무엇을 말해줄까요? 






우리는 서울이 당신에게 어떤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당신이 일상생활 속에서 접하는 도시 속 ‘문자 메시지’의 사진을 찍어 뉴욕으로 보내주세요. 뉴욕이 당신에게 답 문자를 보낼 것입니다.


카카오톡에서 아이디 textingcity를 찾거나 아래의 QR코드를 스캔해서 친구로 등록하세요. 지금부터 5월 4일 사이, 아무 때나 메시지를 보내주시면 됩니다.(뉴욕과의 시차로 답장이 조금 늦을 수도 있는 점 양해해주세요.) 당신이 보낸 서울의 문자 메시지와 우리가 뉴욕에서 보낸 문자 메시지, 그 모든 대화 내용은 텀블러(textingcity.tumblr.com)에 게재될 거랍니다. 당신의 사진뿐만 아니라 타인의 사진들도 볼 수 있도록 말이죠. 또한, 오는 5월 10일(일)부터 5월 17일(일)까지는 <Texting City>라는 이름으로 타이포그래피 서울과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서 온라인, 오프라인 연계 전시도 할 예정입니다.

 

▶ <Texting City> 텀블러 사진 보러 가기

 








<Texting City>는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최예주(Yeju Choi)와 리차드 테(Richard The)의 실험적인 리서치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도시환경 속에 노출된 메시지들이 그 문화의 특정한 가치나 욕망을 어떻게 드러내는지, 또한 두 도시를 대화하게 함으로써 그 둘 사이의 교차점은 어디인지를 조사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Yeju Choi 최예주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아티스트, 교육자이다. 현재 Nowhere Office라는 디자인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도시, 공공, 문화 영역의 프로젝트에 중점을 두고 활동하고, 예일대학교에서 그래픽디자인을 가르친다. 서울대학교와 예일대학교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했다. yejuchoi.com


▶ 최예주 인터뷰 (보러 가기)


Richard The 리차드 테는 그래픽, 인터랙션 디자이너이다. University of the Arts Berlin과 MIT 미디어랩에서 공부하고 Sagmeister Inc.(스테판 사그마이스터 스튜디오)와 베를린에 있는 스튜디오 The Green Eyl에서 일했다. 현재 뉴욕 구글 크리에이티브 랩의 크리에이티브 리드이다. richardthe.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