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 덕분에 어떻게든 "아직 나는 한 살을 더 먹지 않았어요" 하고 말할 수 있는 시간도 이제 끝.

장기판에서도 한 수 물리는 건 허용되지 않는데, 나이 한 수 물리는 것임에랴! 

지금부터는 정말로 한 발 성큼, 한 살 성큼 나아가야 할 순간. 

그러나 혼자서는 결코 해낼 수 없는 한 걸음. 

나를 믿어주는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한 걸음, 그리고 한마음. 


윤디자인연구소 역시 여러분이 함께해주신 덕분에 2014년을 잘 걸어올 수 있었습니다. 

2015년에도 여러분과 함께, 크게 한 걸음, 힘차게 달려가보겠습니다. 


근.하.신.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윤디자인연구소 Vimeo 채널 바로 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