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하면 여러분은 제일 먼저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제게 공항은 출국 전 기다림, 여행의 설렘으로 가득한 내 집 같은 공간이라기보다는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하는 차가운·무거운·딱딱한·진지한 느낌이 떠오릅니다. 쾰른 본 공항은 쾰른(Cologne)시와 본(Born)시 두 도시의 이름을 합친 이름인데요. 독일에서 6번째로 큰 공항인 이곳에는 2002년에 프랑스계 스위스 출신의 그래픽 디자이너 루에디바우어가 진행한 프로젝트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타이포그래피와 픽토그램을 같이 사용함으로써 공항의 사인을 체계적으로 통일한 성공적인 프로젝트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공항을 이용하는 젊은 여행자들의 인증을 거쳐 350개의 픽토그램과 실루엣을 묘사하여 만들었는데요, 이 작업을 통해 공항 내부 사인뿐만 아니라 공항 홍보 엽서 · 명함 · 기념품 · 안내문 · 인터넷 사이트까지 전부 하나의 통일된 아이덴티티로 연출하였습니다.


픽토그램+폰트= 사인, 어떻게 만들었을까?



글자 구조에 사용된 요소들을 해체한 모습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폰트와 픽토그램을 어떻게 통일했는지 위의 그림을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모든 폰트 요소의 구조는 세로 직사각형 막대, 가로 직사각형 막대, 둘을 이어주는 모서리의 곡선, 맺음에 들어가는 타원인데요, 이들을 이용하여 통일성 있는 폰트와 픽토그램을 만든 것입니다.




Grid(격자)의 구조를 보면 곡선이 5가지로 크기로 만들어져 있어요.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글자와 픽토그램의 요소와 크기를 비슷하게 맞춰서 더욱 완성도있고 통일감 있는 사인 시스템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최소한의 요소만을 사용하여 만든 사인 시스템은 단순함은 물론이고 둥근 곡선이 주는 친근함과 귀여움을 갖추고 있어 공항에 대한 인식을 호감 있고 긍정적으로 바꾸고 있네요. 루에디바우어는 주민들에게는 우리의 공항임을, 방문객에게는 다른 공항과는 뭔가 다른 차별성이 있는 공항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고 합니다. 일반적인 공항의 사인 시스템을 분석하고 정리한 결과, 대부분 파란색을 사용하여 무겁고 심각할 뿐 아이덴티티는 부재하다고 판단하고 이와는 정반대인 편안하고 재미있는 이미지를 준 것이라는군요.


표지판의 폰트와 픽토그램은 세계인들의 공통적인 약속과도 같은 것인데요, 전제 조건이 국적 · 나이 · 성별과 관계없이 누구나 빠르게 읽고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이런 생각에 대한 역발상과 과감한 시도가 정말 대단합니다. 사인 시스템 필수 요소인 가독성을 충족하면서 친근함까지 가미되어 미소가 절로 지어집니다.



좌: 영문문장,  우: 픽토그램/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폰트와 픽토그램의 혼용 사용/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좌: 쾰른 본 공항 기본 로고, 우: 퀼른 본 공항 변형 로고/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왼쪽 사진은 픽토그램과 폰트에 색이 입힌 쾰른 공항의 베이직 로고입니다. 밝고 산뜻한 느낌을 주는 색상 4가지만으로 색채 사용을 제한하였습니다. 오른쪽 이미지에는 베이직 로고와는 다른 픽토그램이 적용된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로고에는 픽토그램 사용에 특별한 제한은 없다고 합니다. 일종의 플렉서블 아이덴티티(기존 로고를 넘어선 통합 이미지 전략으로 최소한으로 설정된 하나의 틀 안에서 무한대의 변형을 표현할 수 있는 것, 예: 구글의 로고) 형태를 띠고 있는 것이죠. 비행기로 이동하는 나라마다 문화와 주요 관광지가 다르니 이런 아이디어가 절묘하게 딱 맞아떨어진다는 생각이 듭니다.




쾰른 본 공항 로고의 활용/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어린 시절 그림일기나 친구 간에 주고받는 그림 편지가 떠오르지 않나요? 마치 이야기를 전달하는 느낌이에요. 가운데 문구처럼 세상에서 가장 저렴한 항공권이 아니라 해도 믿음이 가는 항공사라는 기분이 듭니다. ^^



알아맞혀보세요. 픽토그램과 폰트로 만든 사인의 뜻은?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그럼 지금부터는 픽토그램과 폰트가 어떤 식으로 활용되었는지 보도록 하겠습니다. 고딕 양식 교회 건축물로써 세계 세 번째 규모의 독일의 쾰른 성당의 외형을 반영한 픽토그램인데요, 쾰른을 대표하는 건축물을 유리 벽면에 넣어 여행자들을 반기는 듯한 모습입니다.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위의 사진은 주차타워인데요. 공사장 가림막처럼 앞쪽에 픽토그램이 그려진 칸막이를 해서 공항 근처 도로의 미관을 훈훈하게 바꿔 주었네요.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위의 사진은 이륙하는 비행기 형태를 통해 출국장 앞이라는 걸 한 눈에 알 수 있는 대형 픽토그램이에요.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왼쪽의 사진은 짐을 싣고 이동할 수 있는 카트고요, 오른쪽 사진은 카트에 짐을 싣고 출국장으로 이동하는 입구입니다. 영화제 레드 카펫처럼 바닥에 다른 배색이 되어있습니다. 오른쪽에는 보행자와 운전자에게 주의하라는 세심한 배려도 느낄 수 있네요.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위의 사진을 보면, 공항과 인포메이션 데스크에 있는 안내 요원들도 주목성과 명시성이 높은 노란색 유니폼을 입고 있어서 금방 찾을 수 있습니다.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위 사진처럼 최소한의 설명(방향, 픽토그램, 폰트)만으로도 내용 전달이 쉽게 된다면 굳이 많은 정보를 넣을 필요가 없겠죠?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스텝 카(계단 차)는 알아보기 쉽게 탑승객이 중간에 그려져 있습니다.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항공기 외관에는 쾰른성당 ·이륙 ·런던 타워브릿지 ·파리 개선문 ·지구 ·흐림이 차례대로 나열되어 있는데요, ‘날씨와 관계없이 쾰른(쾰른성당에 비유)에서 지구촌 도시(경유지인 런던, 파리)들을 바로 연결해준다’는 의미라고 합니다.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가방이 그려진 이곳은 짐작이 가시나요? 바로 위탁수하물을 찾는 곳이에요. 딱 보면 바로 연상이 되니 참 좋은 사인 시스템인 것 같아요. 




출처: toanvuhuu 홈페이지



렌트 카 회사들이 모여있는 대기장소에요, 차 열쇠가 “금방이라도 시동 걸고 출발할 준비가 되었다”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공항 상점에서 픽토그램을 기반으로 한 18개 품목의 디자인 상품까지 판매한다고 하네요. 공항을 브랜드화하여 기념품까지 만들다니 사인 시스템을 너무나 잘 활용하는 모습입니다. 아래에 사진은 공항에서 파는 기념품입니다. 







쾰른 본 공항의 공항 디자인 상품 / 출처: behance 홈페이지  



정보에 대한 가독성은 높이고 재미와 즐거움을 더하다!


쾰른 본 공항의 사인 체계는 시민과 방문자들에게 유용한 정보와 안락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보 체계를 통해 편안하고 즐겁고 재미있는 분위기를 낼 수 있다는 점은 공공디자인에서는 흔히 접할 수 없었던 부분이기도 합니다. 기존 사인 시스템에서 폰트의 역할이 단순히 일방적인 정보전달이 목적이었다면 쾰른 본 공항은 친근함과 즐거움을 더해 감성적인 인간미까지 전해주고 있습니다.

심리학에서 초두효과(初頭效果, Primary Effect)라는 말이 있는데요, 초기에 각인된 정보가 나중의 정보보다 더 큰 영향을 준다는 것입니다. 외국인들이 대한민국을 접하는 처음과 마지막 관문인 공항,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얼굴이 될 수도 있는데요, 이렇게 생각하면 무심코 지나왔던 사인 시스템과 폰트가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지를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글을 작성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국가와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공항이 하나쯤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유네스코 자연유산 지정 3관왕, 세계 7대 자연경관으로 선정된 제주 국제공항에 생겼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제주도의 다양한 음식, 관광상품, 자연경관들을 픽토그램과 폰트를 활용해 지역적 아이덴티티를 확립한다면 관광객 유치에도 긍정적인 효과로 다가올 것 같아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하늘 2013.12.06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톡톡은 전문적인 정보가 많아서 좋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it4444 2013.12.18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체와 같은 룩의 저런 픽토그램을 만들다니.
    놀랍고 대단하네요.

  3. 박진영 2014.04.07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산대시각디자인과 다니고 있는 학생입니다.
    부득이하게 허락을 먼저 받고 써야 하는데 시간관계상 이렇게 죄송하게 허락을 물어보지도 않고 퍼가게 되었습니다.정말 죄송하게 되었습니다.저의 기호와 이미지 수업시간에 있는 조별과제(픽토그램)에 대해 조사하게 되어서 이렇게 퍼갑니다.올려주신 자료는 저희과에게는 유용할 것 같습니다.
    자료 잘봤습니다.정말 죄송하고 고맙습니다.

  4. 2014.06.14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