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모아

'모아모아' 검색결과 (2건)

패션계의 캡슐컬렉션처럼! 윤디자인그룹의 컬렉션폰트 브랜드 '모아모아'

윤디자인그룹의 폰트 스토어 폰코(FONT.CO.KR)에는 ‘컬렉션폰트’라는 상품 메뉴가 있습니다. 기존의 윤폰트(윤디자인그룹이 개발한 폰트)들을 다양한 사용 목적에 따라 범주화한 일종의 폰트 패키지 상품 라인으로, ‘모아모아(MOAMOA)’라는 브랜드명으로 수많은 소비자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패션으로 치면 캡슐컬렉션 상품이라 할 수 있죠.※ 캡슐컬렉션(Capsule Collection): 패션 용어. 매해 발표되는 계절별 정규컬렉션(SS/FW)과 달리, 특정한 콘셉트와 목적을 갖고 비정기적으로 선보이는 컬렉션. 윤디자인그룹의 컬렉션폰트 브랜드 ‘모아모아’는 ‘re-categorize & renew’라는 단순명쾌한 전략 하에 론칭됐는데요. 한마디로 ‘기존의 콘테츠를 (재)분류하여 새롭게 하기’ 전략입니다...

폰트콜렉션 <모아모아>, 당신의 메시지에 감정을 섞어드립니다

단어의 의미는, 주어진 언어-놀이 안에서 그 단어들이 사용될 때, 가장 잘 이해된다._철학자 비트겐슈타인_탁양현 저 에서 재인용 비트겐슈타인이라는 철학자가 저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비트겐슈타인이라··· 철학 전공자들도 어려워 한다는 마왕(?) 같은 철학자. 감히 일반인이 범접할 수야 있겠습니까만, 왠지 저 말은 글자를 활용한 디자인 혹은 브랜딩과도 퍽 맥락이 닿을 것만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래서 더듬더듬, 얄팍얄팍, 마왕의 철학적 에피그램을 해석해보고자 합니다(굳이 왜 비트겐슈타인을 ‘마왕’에 비유했느냐 물으신다면, 뮤지션 신해철이 2000년도에 결성한 전설의 밴드 이름도 비트겐슈타인이라 그렇다고 구태여 답을 해드릴 수는 있습니다). 언어-놀이? 무슨 소리인가요. 어린이들을 위한 ‘글자놀이’와 비슷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