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션그래픽

'모션그래픽' 검색결과 (5건)

움직이는 타이포그래피 영상 소개, <보고 듣고 읽는 한글>

날씨가 엄청나게 춥네요. 모두 따뜻하게 입으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오늘은 실험적인 한글 디자인 작업물을 하나 소개해 드릴까 해요. 바로 하나미(hanami) 작가의 인데요, 영상에 들어간 애니메이션은 정지연 작가가 작업했네요. 이 영상은 한국어의 의성어나 의태어 단어들을 한글로 표현할 때 글자의 형태나 자소의 조합에 변화를 주어 글자 자체에서 움직임과 소리가 느껴지게 한 작품입니다. 먼저 풀영상을 보겠습니다. 그리고 한 장면 한 장면, 제 느낌을 설명해드릴게요~ 보고 듣고 읽는 한글 2, hanami, 애니메이션: 정지연(출처 바로 가기) 한글에 움직임을 더하다. 마치 동화에서 나오는 어구와 어절들을 이용해서 타이포그래피작업물을 만들어 낸 듯합니다. 이응받침을 여러 개 뭉침으로써 글자 자체가 구름이 되었..

느낌 있는 애니메이션 만들기, 시네마 4D 튜토리얼 2편

안녕하세요. 시네마 4D 팁 & 튜토리얼 2탄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오늘은 위와 같이 움직임에 따라 젤리같이 오브젝트의 형태가 변하는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볼까 합니다. 위 애니메이션의 핵심은 지글 디포머를 이용하여 버택스의 위치에 관성을 주는 것인데요, 지글 디포머는 이렇게 각 버택스의 월드 코디네이션 값에 컨스트레인 밸류를 추가하여 가상의 관성을 구현하는 디포머입니다. 캐릭터 애니메이션에서 캐릭터의 뱃살이나 볼살이 출렁거리는 느낌을 의도할 때 많이 사용됩니다. 튜토리얼 step by step! 1. 모텍스트 오브젝트 (MoText Object) 튜토리얼 1. 모텍스트 오브젝트 먼저 모텍스트 오브젝트를 꺼냅니다. 이 오브젝트는 기존의 스플라인 텍스트를 익스트루드 시킨 것을 조금 더 편리하게 만들기 위해..

모션그래픽에 도전해보자, 시네마4D 튜토리얼 1편

안녕하세요. 이번부터 윤톡톡에 시네마4D 팁&튜토리얼을 올리게 된 김톡톡이라고 합니다. 블로그의 특성상 각 오브젝트의 개념과 이해를 다루기는 힘들기 때문에 여기에서는 맥슨사에서 나온 3D프로그램인 시네마4D의 기본 개념을 아시는 분들에게 간략한 팁과 세팅트리, 수치를 보여드리는 튜토리얼을 진행하겠습니다. 현재는 플랫디자인이 대세, 그 중에서도 가장 흔하고 많이 보이는 클리쉐가 위와 같이 45도 각도로 떨어지는 그림자 효과인데요, 오늘은 ‘CEL Shader’를 이용하여 위와 같은 플랫 디자인 그림자를 만들어볼까 합니다. 튜토리얼 1. 세팅하기 1. 세팅하기들어있는 오브젝트가 많이 없기 때문에 세팅이 매우 간단합니다. 먼저 그림자는 알파로 처리하기 때문에 백그라운드를 깔아주셔야 하구요. 그 다음이 텍스트 ..

‘새로움’에 대한 역설, 홍익대학원 영상디자인과 연합전 <누벨 이마주>

2014년 6월 6일(금)~13일(금)까지 홍익대학교 영상대학원 영상디자인과 11기 연합전 가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서 열립니다. 이번 전시는 모션그래픽적인 기법과 방식을 중점으로 한 복합 영상 전시인데요, 전시명인 ‘누벨 이마주’는 ‘새로운 이미지’를 뜻하는 프랑스어입니다. 혹자들은 '새로운 이미지는 없다.'라는 말을 하지요. 미디어의 홍수라고 불리는 디지털 시대에 더욱 어울리지 않는 단어 일 수 있는 이 제목은 역설적으로 새로운 것이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새로움의 압박에서 벗어난 창작의 자유로움에 관한 행위 자체를 빗대어 표현한 것이랍니다. 전시에 참여한 10인의 작가들은 설치, 프로젝션 맵핑, LED, LCD, CRT 모니터 등 디지털 매체를 활용하여 인간과 사회, 자연과 인공, 아날로그와 디지털..

스토리가 살아야 인포그래픽의 완성! – 윤디자인연구소에서도 인포그래픽을?!

정보의 홍수시대에 살고 있는 여러분은 하루 중 얼만큼의 시간을 미디어와 함께하고 계신가요? 하루 24시간, 1,440분 중 무려 337분을 인터넷, TV, 신문, 모바일 사용에 쓰고 있다고 하니, 원하든 원하지 않든 하루 종일 수많은 정보를 접하게 되는 정보의 홍수 시대에 살고 있는 건 맞는 것 같군요. 그래서인지 최근 IT 업계에서는 ‘빅데이터’라는 용어가 화두가 되고 있는데요. 빅데이터란 데이터의 생성 양∙주기∙형식 등이 기존 데이터에 비해 너무 크기 때문에, 기존의 방법으로는 수집이나 저장∙검색∙분석이 어려운 방대한 데이터를 뜻합니다. (오늘 포스트은 유독 지식인 냄새가 솔솔 나죠? ^^) 잡다한 데이터를 단순히 수집, 축적하는 차원이 아니라 가공하고 분석해서 실용적인 정보로 만드는, 즉 ‘빅데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