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와이(구 윤디자인연구소)는 오는 8월 15일 단행본 <Typography Seoul: 디자이너라면 이들처럼>을 출간합니다. 이 책은 그룹와이가 지난 2011년부터 공을 들여 데일리 업데이트로 운영해왔던 웹진 <타이포그래피 서울>의 기사 중, 도전과 설렘이라는 시작, 좌절과 실패라는 시행착오, 그에 따른 각자의 노하우, 지금에 이를 수 있었던 과정 등을 담은 인터뷰&작품집이지요.


이 책의 주인공은 윤호섭, 이나미, 이기섭, 이재민, 프로파간다 등 경력 디자이너부터 플랏, 워크스, 김가든, 맛테리얼 등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스튜디오까지 폭넓은 층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클라이언트 작업을 하는 디자이너와 인하우스 디자이너, 해외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등 오늘을 살아가는 디자이너들에게 무턱대고 희망을 주려는 이야기가 아닌, 현실을 똑바로 보고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따뜻한 조언을 담았습니다.





기起 – 시작하는 디자이너에게




 

 - ‘스텝 바이 스텝’ 디자이너의 설렘이란 이름의 시작

플랏

 

 - 나의 시각적 성격은 무엇인가

김의래

 

 - 거짓을 거부하는 디자인

일상의 실천

 

 - 가드너? 디자이너? 정체성 굳히기

김강인

 

 - 다섯 작가의 월화수목금, ' 따로 또 같이'

돼지우리

 

 - 침이 고인다 ‘김떡순’, 거리 음식 캐릭터 탄생기

맛테리얼

 

 - ‘창작과 판매’ 두 마리 토끼 잡기

워크스



예전엔 ‘이건 이래’ 라고 단정 지어 말하는 것 자체가 조심스러웠고, 일종의 실천 장애가 있었어요. 어쩌면 실천 장애를 극복하기 위한 치료법으로 스튜디오를 시작한 것 같기도 하네요. 부끄럽지만, 홍보도 해야 하고, 일도 진행해가야 하니까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자기검열이 낮아지면서 현실에 빠르게 적응해가는 또 다른 자아를 발견하는 것도 같고요.


- 16쪽,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 플랏 인터뷰 중




승承 – 디자이너의 마인드 컨트롤




 

 행복하게, 자기 삶의 주인답게!

이기섭

 

 - 자연스럽게, 그저 자연스럽게!

윤호섭 

 

 - 정답 같지 않은 정답

이장섭

 

 - 생각의 환기가 필요한 순간, 마음을 정화시키는 일

이기준

 

 - ‘디자인’ 그 근본에 대한 끊임 없는 물음

이나미

 

 - 디자이너의 용기

김동환



생각해보면 누구나 그린 디자이너잖아요. 저보다 더 근검하고 성실하게 사는 시민이 많은데 이런 거 조금 한다고 어디에 나고 이런 게 안 좋아요. 시각적으로도 윤리적으로도 너무 유난스럽지 않고 해치지 않는 게 좋아요. 그냥 소박하게 살면 소박한 거 자체가 다 디자인이거든요.


- 100쪽, 디자이너 윤호섭 인터뷰 중




전轉 – 나만의 숨은 노하우




 

 디자인이 아니어도 괜찮아

정진열

 

 - 단순하게, 그렇지만 충실하게

김병조

 

 - 빨갛지만 투명한/ 그건 해봐야 한다

조경규 

 

 - 하다 보면 답이 보일걸?

프로파간다 

 

 - 뻔한 테마에서 벗어나기

이재민 

 

 - 좋은 디자인은 협업이다

김다희 

 

 - 해외에서 디자이너로 산다는 것

조규형 

 

 - 세계적 기업에 어떻게 취업했냐고?

김은지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죽어도 끝까지 하세요. <시네마 천국>에서 알프레도가 토토에게 그러잖아요. 무슨 일을 해도 네가 좋아서 해라. 회사 처음 차릴 때도 괜히 잘 다니는 회사 그만두고 일 못 하게 되면 어떡하지, 고민했는데 그래도 일단 시작하면 되더라고요. 3년이 고비인 것 같아요. 어떤 일이든 3년만 견디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 184쪽, 디자인 스튜디오 프로파간다 인터뷰 중




디자인 – 디자이너 생존법




 

 스타일을 가진 사람만이 살아남는다 

이지원

 

 - 실패는 빨리하는 것이 좋다

왕춘호 

 

 - 나만의 생존 비법? 꾸준함에 있다

문장현

 

 - 디테일에 주목하다

딩동

 

 - 순간순간의 기록 남기기

버라이어티 숨

 

 - 인하우스 디자이너가 사는 법

송호성



인하우스 조직에서 일하면 아무래도 안정적인 환경에서 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크게 부정적인 이미지가 없는 것도 강점인 것 같습니다. 디자이너 관점에서는 애플 스타일, 구글 스타일이 존재하듯이 네이버 스타일이라고 부를 만한 것이 있어요. 외부로 보이는 기업의 이미지가 자신이 지향하는 디자인 가치관과 잘 맞아 떨어질 때 그 회사에서 일해보고 싶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 280쪽 네이버 수석 디자이너 송호성 인터뷰 중



          

   

책 정보

Typography Seoul: 디자이너라면 이들처럼

엮음: 타이포그래피 서울

펴냄: 그룹와이

가격: 28,000원

출간일: 2015.08.15.

문의: director@typographyseoul.com


구매 정보

*온라인: 윤디자인연구소 통합 폰트 스토어(font.co.kr), yes24, 알라딘

*오프라인: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홍대 땡스북스, 유어마인드, 

           상상마당, 1984, 윤디자인빌딩 1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즈매니아 데빌 2015.08.03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으로 나올까 궁금했는데 드디어 나왔군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