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왕성한 독서가는 아닙니다만 책 모으기를 좋아합니다. 일단 방 안에 모셔두었다가 나중에 문득 ‘어, 한번 읽어나 볼까’ 하고 펼쳐 들게 되는 경우도 있고요. 좀 뉴에이지 같은 소리지만, 책과 저 사이에는 뭔가 기류가 흐른다고 믿습니다. 책을 산다고 해서 ‘내 것’이 되는 것도 아니고, 아직 못 산 책이라 해도 정서적으로는 ‘내 것’일 수 있습니다. 책에도 각각의 개별성이 있어서, 사람과 결합하는 관계 맺기의 방식이 다 다른 것 같습니다. 어쨌든 저는 일단은 사놓고 보자는 쪽이라서, ‘내 책이다’ 하는 기분이 들면 우선 사둡니다. 그러다가 때가 되면 읽는 식으로, 그렇게 밀고 당기며 책을 읽는 편입니다. 


제가 애장하는 책 몇 권을 오늘 포스트에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다시 책들을 꺼내 만지작거리는 동안, 한 권 한 권마다의 기억이 떠오르기도 해서 참 좋습니다. 





<영웅문> 전 18권



고등학교 때 이곳저곳 발품을 팔아 모은 <영웅문> 전 18권입니다. 지금은 추억의 출판사가 된 고려원에서 출간되었죠. 중국의 소설가 겸 언론인 김용(金庸)의 대표작입니다. <사조영웅전>, <신조협려>, <의천도룡기> 세 편의 이야기로 연결된 대하무협소설입니다. 본래는 ‘사조삼부곡’이라 불리는데, 고려원에서 <영웅문>이라는 새 제목으로 번역 출간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후에 김영사에서 정식 완역본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고등학생 시절 정서 함양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 <영웅문>



용돈 받아 생활하는 고교생이라 열여덟 권을 한번에 구입할 만한 돈이 없었습니다. 전권이 오롯이 진열된 서점 찾기도 힘들었고요. 한 권 읽고, 다음 권 사러 돌아다니고, 이런 식으로 각 권을 모으고 읽었습니다. 서울 강변역 테크노마트 1층에 고려원 출판사 책들만 할인 판매하는 행사장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마지막 권을 가까스로 구할 수 있었습니다. 방 침대에 비스듬히 누운 자세로 마지막 권을 하룻밤 만에 다 읽었습니다. 중간에 덮을 수가 없을 만큼 완전히 이야기 속에 빠져버렸던 거죠. 지금껏 제 책장 안에 무탈히 꽂혀 있는 <영웅문> 열여덟 권을 보고 있으면 고등학교 때 생각도 나고, 완독하던 순간의 희열도 새록새록 떠오르고 해서 몹시 유쾌해집니다. 이제는 헌책방에서도 구하기 힘든 책이 되었을 거예요. 매우 뿌듯합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영웅문> 1·2·3부 표지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다시 펼쳐 보니 감개가 무량한 본문




<타이포잔치 2011 도록>


2011년 가을에 열린 ‘타이포잔치 2011: 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전시 도록입니다. 이 책에는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 디자이너들이 풀어놓은 작품 해설 및 에세이가 빼곡히 채워져 있는데요. 디자인에 대한 그들 각자의 철학을 읽는 재미가 백미였습니다. 인문학 다이제스티브처럼 느껴지기도 했고요. 일본의 디자이너 키타가와 잇세이(北川一成, Kitagawa Issey)가 쓴 “창조성의 원천은 내 양심의 틈에 있는 의식적인 간과나, 백색 공간이나, 지각에 숨겨져 있다고 믿는다”라는 말이 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꽤 젊은 축에 속하는 디자이너인데, 자기 철학이 견실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노란색 표지가 인상적인 <타이포잔치 2011 도록>



2001년 첫 회 개최 이후 10년 만의 타이포잔치였죠. 이때만 해도 저는 ‘타이포그래피’라는 것에 큰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러다 2011년 겨울 윤디자인연구소에 입사하면서 조금씩 알아가기 시작했고, 때마침 타이포잔치 전시 도록 리뷰를 쓰는 업무를 맡았습니다. 책 욕심이 많기도 했고, 차근차근 편하게 읽으려고 아예 구입을 했습니다. 2011년 겨울이 아니라 가을에 입사했더라면 전시 취재까지 할 수 있었을 텐데. 좀 아쉽습니다. 


▶ <타이포잔치 2011 도록> 리뷰 by 임재훈 (다시 보기)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책 본문




<시여 침을 뱉어라>


비교적 최근에 구한 책입니다. 헌책방 사이트를 통해 어렵사리 제 책장에 들여왔지요. 시집을 그리 많이 읽지는 않는데, 좋아하는 시인들의 시집들 정도는 챙겨 보려고 하는 편입니다. 어떻게든 전집을 소장하고 싶은 시인 선생님들이 네 분 있습니다. 김기택, 기형도, 이성복, 그리고 김수영 시인입니다. 


<시여 침을 뱉어라>는 김수영의 산문집으로 1975년도에 민음사에서 초판이 나왔습니다. 1968년도 부산에서 김수영이 발표한 ‘시여 침을 뱉어라’라는 평론을 표제작으로 싣고, 그 밖에 이런저런 김수영의 시 아닌 글들을 따로 분류하여 묶은 책입니다. 오랜 후인 2000년대에 민음사에서 <김수영 전집> 개정판을 펴냈는데요. 1권 시, 2권 산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시여 침을 뱉어라>에 수록된 글들은 개정판 전집 2권에 모두 담겨 있고요.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1970년대 중후반에 출간된 <시여 침을 뱉어라> 2판



제가 구한 책은 75년도 초판은 아니고 몇 년 뒤에 나온 2판입니다. 아무래도 70년대 책이라 차례와 본문에 한자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다행히 <김수영 전집> 두 권도 모두 소장하고 있어서, <시여 침을 뱉어라>와 <김수영 전집 – 2권>을 동시에 펼쳐놓고 대조해가면서 한자 독음을 느릿하나마 달아두고 있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모르는 한자에 독음을 하나씩 달아가며 더디게 읽어나가는 중




<페이퍼로드 지적 상상의 길 도록>


2012년에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페이퍼로드 지적 상상의 길’은 전시 규모로나 참여 작가들의 쟁쟁함으로나 굉장한 대기획이었습니다. 저는 특히 “종이의 길 위에서 동아시아 작가들이 만나다”라는 이 전시의 표어를 좋아했습니다. ‘길’, ‘道’, ‘Road’를 하나로 잇는 문화 교류의 장을 열겠다는 취지도 멋졌고요. 전시 관람은 취재를 겸해 했던 것이지만, 굳이 취재가 아니었더라도 꼭 가봤을 겁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전시장에서 보자마자 구입한 <페이퍼로드 지적 상상의 길 도록>



전시장에서 묵직한 장정이 인상적인 도록이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하라 켄야와 마쓰오카 세이코의 글을 읽을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구매의 모티브는 충분했습니다. 다만, 10만 원대의 가격이 부담스럽기는 했습니다. 그래도 어쩌겠나요. ‘여기에서밖에 구할 수 없는 것은 여기에서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자세로 지갑을 열었습니다. 현명한 결정이었다고 생각합니다.(하하..) 


▶ ‘페이퍼로드 지적 상상의 길’ 전시 리뷰 by 임재훈 (다시 보기)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B(북디자인), P(포스터), T(타이포그래피), O(오브젝트) 등

4개 분야 총 네 권 세트로 구성된 도록




<세한도 가는 길>(활판인쇄시집)


파주출판도시에 자리한 활판공방은 국내 유일의 활판인쇄소입니다. 출판사 시월 대표 박한수, 시인 박건한, 출판디자이너 정병규 세 분이 공동 설립했고 2007년 11월 15일 개관했습니다. 2008년 한국현대시 100주년을 맞아 활판공방에서 ‘활판공방 시인 100선’이라는 표제를 단 납활자본 시선집 100권을 2018년까지 완간한다는 프로젝트를 발표했습니다. 이근배 시인의 <사랑앞에서는 돌도 운다>를 시작으로 오탁번 시인의 <사랑하고 싶은 날>, 박목월 시인의 <산이 날 에워싸고>, 김문희 시인의 <당신에게 가는 길>까지 총 스물두 권이 지금까지 출간되었지요. 지금 소개해드리는 유안진 시인의 <세한도 가는 길>은 그중 한 권입니다. 2009년 6월에 선을 보였고요.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정병규 선생님이 장정한 활판인쇄시집 <세한도 가는 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기품이 느껴지는 표지 디자인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애장도서, 도서, 임재훈, 타이포잔치, 타이포잔치 2011 도록, 영웅문, 정병규, 시여침을뱉어라, 김수영 시인, 페이퍼로드, 지적상상의길, 세한도 가는길,

납활자로 찍어낸 글자들



활판인쇄시집은 조판, 인쇄, 제본 등 모든 과정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집니다. 수명이 1,000년이라는 전통한지를 인쇄용지로 사용했고, 한정본 1,000권만을 찍습니다. 이런 소장 가치에 비한다면 5만 원이라는 권당 가격은 오히려 너무 낮은 게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앞으로 100권이 다 채워지는 데 3년 여의 시간이 남았습니다. 현재 문선공의 연령대가 70~80대인 점을 생각하면 애가 타기도 합니다. 활판인쇄 기술이 젊은 세대에게도 전수되어 그 맥이 끊기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활판공방 특집 1부 by 임재훈 (다시 보기)

▶ 활판공방 특집 2부 by 이희진 (다시 보기)

▶ 활판공방 특집 3부 by 임재훈 (다시 보기)

▶ ‘활판공방 시인 100선’ (관련 기사 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늑대 2015.06.02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자분의 소유하신 애장품을 아끼는 마음을 잘 알겠습니다.

  2. BlogIcon amuse 2015.06.02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책읽는 것을 좋아하는데, 참 멋진 책들을 애장하고 게십니당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