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조현열, 그래픽 디자이너, 그래픽 디자인, 디자이너, 선택, 김태범,



우리의 인생은 늘 선택과 마주합니다. 수강신청에서 어떤 과목을 들을 것인지, 짝사랑하는 그녀에게 고백을 해야 할 지 말지, 심지어 오늘 점심은 무엇을 먹을까 하는 선택까지•••. 우리가 선택하는 것을 통해 펼쳐지는 인생의 그림은 달라지게 되는데요, 그러고 보면 디자이너가 만들어내는 디자인도 꼭 우리의 인생을 닮아있는 것 같습니다. 디자이너가 선택하는 방법에 따라 드러나는 결과물이 달라지니 말이죠. 지난 8월 22일(금) 저녁 7시, 윤디자인연구소 1층 세미나룸에서는 그래픽 디자이너 조현열 작가를 통해 디자인에 있어 ‘선택’에 관해 들어보았습니다. <더티(The T)&강쇼: 제7회 조현열의 선택의 순간>의 현장으로 함께 가볼까요~?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조현열, 그래픽 디자이너, 그래픽 디자인, 디자이너, 선택, 김태범,

[좌] 조현열 작가, [우] 진행자 강구룡




디자인, 선택의 모든 순간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조현열, 그래픽 디자이너, 그래픽 디자인, 디자이너, 선택, 김태범,


    

디자인뿐만 아니라 모든 작업은 선택을 하는 과정입니다. 조현열 작가는 디자이너에게 선택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는 요즘이라고 합니다. 처음부터 일을 의뢰 받았을 때 이를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결정하는 것부터 작업을 하기로 했을 때 책의 크기, 디자인 요소, 텍스트는 어떤 폰트를 쓸 것인지, 이미지는 어느 정도 사이즈를 잡아야 하는지, 이미지와 텍스트는 어떤 관계를 설정해야 하는지 등 수 많은 선택을 통해서 완성물이 나오기 때문이에요. 




디자이너에게 가장 중요한 무기는 ‘글자’ 


최근 ‘타이포그래피’가 화두가 되고 있는데, 조현열 작가는 초기에 ‘타이포그래피’라는 단어가 너무 무분별하게 쓰인다고 생각했었다고 해요.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디자인에서 ‘글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고, ‘글자’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디자이너(특히 그래픽 디자이너)는 글자를 다루는 직업이기 때문에 글자의 이해가 없이는 좋은 디자인을 만들기 어렵다고 해요. 따라서 디자이너는 ‘글자’에 대한 이해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조현열, 그래픽 디자이너, 그래픽 디자인, 디자이너, 선택, 김태범,



조현열 작가는 ‘한글’이 태생부터 세로쓰기에 맞춰진 서체라고 말합니다. 그가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된 계기는 어릴 적 서예학원에서 모눈종이에 그려진 세로 기준선에 맞춰 붓글씨를 연습했던 경험 때문이었어요. 한글은 세로쓰기에 질서가 맞춰져 있는데, 가로쓰기로 방법이 바뀌면서 글자의 비율이나 시각적인 기준이 모두 흐트러졌다고 해요. 로만 알파벳의 아름다운 기준선이 한글에서는 보기 힘든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조현열 작가는 한글의 조판을 잘 운용하는 디자이너가 가장 위대하다고 생각한답니다.




한 권의 책을 만들기까지


조현열 작가는 디자이너에게 가장 어려운 작업이 책을 만드는 작업이라고 말하면서, 책을 만드는 작업에서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지만, 책이 완성되었을 때 가장 큰 희열을 느낀다고 합니다. 그는 디자이너에게 있어서 책은 가장 큰 완성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요, 여러 장의 페이지가 묶여서 만들어지는 한 권의 책 속에 온갖 디자인 전략이 한 자리에서 드러나는 작업이기 때문이라고 해요.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조현열, 그래픽 디자이너, 그래픽 디자인, 디자이너, 선택, 김태범,



책 한 권을 만들기 위해서는 규칙이 필요합니다. 조현열 작가는 이 규칙이 잘 세워졌을 때 가장 좋은 책이 나온다고 말합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규칙을 세우는 일을 기초공사에 비유했는데요, 규칙이라는 기초 위에 요소들을 올렸을 때 최종적으로 책이 나와도 크게 뒤틀림이 없다고 하네요. 하지만 작업을 하는 동안 변수도 많고, 규칙을 만드는 과정에서 시안 작업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이 규칙을 잡는 것이 가장 어렵다고 해요. 그는 어떤 요소가 들어와도 규칙에서 벗어나지 않고 모든 것을 소화할 수 있는 규칙을 만들어 냈을 때 가장 ‘탄탄한 디자인’이라고 말합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조현열, 그래픽 디자이너, 그래픽 디자인, 디자이너, 선택, 김태범,



조현열 작가의 강의가 끝난 후 진행자인 강구룡 작가와의 간단한 대담의 순서가 있었고, 세미나에 참석한 참가자의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습니다. 조현열 작가의 알찬 강의 내용만큼이나 참가자들의 질문도 심도 깊은 질문이 쏟아졌어요.


한편, 다음 <더티&강쇼> 제8회 세미나는 9월 26일 저녁 7시에 제너럴 그래픽스의 문장현 대표를 초대해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윤톡톡과 타이포그래피 서울을 통해 곧 공지될 예정이니 확인해주세요.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The T, 강쇼, 강구룡, 타이포그래피 서울, 윤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세미나, 세미나, 더티&강쇼, 조현열, 그래픽 디자이너, 그래픽 디자인, 디자이너, 선택, 김태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디자인 학생 2014.08.29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강연 들었어요~ 사진보다 실물이 훨 나으신 듯 ㅎㅎ

    디자이너로서 책 볼 때마다 자간이나 기호 폰트 같은 부분에 집착(?)하신다는 말 와 닿았습니다 ㅠ

    디자이너들은 어쩔 수 없나 봐요;;

    • BlogIcon 윤톡톡 2014.08.29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디자이너만이 볼 수 있는 미세한 차이가 있겠지요~?
      그 분들의 시선으로 우리 주변이 좀 더 아름다워지는거구요~~ :)
      감사합니다!!

  2. 주커버그 2014.08.29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자이너가 직접 제작한 책을 보여주면서 강의를 들으니 더 쏙쏙 들어왔어요 ㅋㅋㅋㅋ
    많은 자료를 살펴보면서 인사이트를 얻어야겠네요 ^^

  3. 멍쓰 2014.08.29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세미나 참석했었어요~ 인쇄물 디자인에 대해 조금 더 본질적으로 다가갈 수 있었던 시간이었어요 :)

  4. 오~ 2014.08.29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거진이나 도록을 그렇게 자세히 본 건 첨 이였어요. 서체 선택에서 종이질량과 재질, 색상 등...어느하나 디자이너의 생각없이 작업되는 게 없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고, 작업에 열의를 다 하는 모습이 엿보여서 재밌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