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쌍둥이 아빠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개그맨 이휘재 씨. 그는 90년대 초반 '이휘재의 인생극장'이라는 코너를 통해 최고의 인기스타 반열에 올랐는데요, 두 가지 결정을 놓고 주인공이 선택하는 방향에 따라 전혀 다른 전개가 펼쳐지는 드라마 형식의 코미디에 전 국민이 열광했던 기억이 납니다. 기존의 일방적인 결말이 아닌 시청자에게 두 가지 선택을 부여해 직접 이야기에 참여하는 느낌을 준 것이 큰 효과를 얻었죠. 이렇듯 시청자 혹은 소비자를 능동적인 역할로 변화시킬 때 더 많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답니다.


최근 소비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인터랙티브 광고가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인터랙티브 광고란 일방적으로 광고를 전달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소비자가 직접 광고에 참여, 소통하는 광고를 말합니다. ‘새로운 것’을 원하는 욕구, 소통을 중요시하는 사회적 트렌드, IT 기술의 발달 등으로 다양한 매체 사용과 함께 인터랙티브 광고가 널리 사용되는 것이죠. 소비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기발한 인터랙티브 광고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세기의 라이벌, 콜라를 넘어 광고까지


세기의 라이벌이자 양대산맥인 코카콜라와 펩시콜라. 전 세계 콜라 시장을 양분하는 두 업체의 경쟁은 인터랙티브 광고를 통한 마케팅에서도 나타나는데요, 어떤 기발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는지 함께 볼까요?



1. 코카콜라, Sharing Can


Coca-Cola Sharing Can, 출처: Coca-Cola Youtube 캡처


'함께하면 행복하다'라는 메시지로 지속적인 캠페인을 벌여온 코카콜라는 기존의 캔을 미리 분리해 놓은 뒤 누군가와 나눠 먹을 수 있는 광고를 준비했습니다. 'Sharing Can' 광고를 통해 캔의 크기는 절반으로 줄었지만 다른 사람과 함께 나눠 마심으로 행복은 두 배가 된다는 메시지를 전했답니다. 나눔 속에 함께하는 코카콜라 브랜드 이미지를 심어주는 효과도 볼 수 있었죠.



Coca-Cola Sharing Can, 출처: Coca-Cola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72fRuE8vmo0



2. 펩시콜라, Pepsi Like Machine

   

   Pepsi Like Machine, 출처: Pepsi Youtube 캡처


펩시콜라는 소셜미디어와 자판기를 결합한 인터랙티브 광고를 기획했습니다. 가수 비욘세의 공연장 입구에 ‘PEPSI LIKE MACHINE’이라는 자판기를 설치해 펩시콜라 페이스북 페이지에 ‘좋아요’를 누르면 콜라를 공짜로 제공하는 이벤트였답니다. 이로 인해 펩시콜라는 콜라 하나에 페이스북 팬을 한 명 확보하는 성과를 얻었답니다. 



Pepsi Like Machine, 출처: Pepsi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O4YrQpupEO8



스포츠 브랜드의 인터랙티브 삼국지


콜라 업계에 라이벌이 존재한다면, 스포츠 브랜드에는 삼국지가 존재한답니다. 나이키, 아디다스, 푸마 3개의 브랜드가 시장에서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데요, 제품의 우수성, 타겟에 맞는 고객층 확보, 광고를 통한 직접적인 구매로 이어지게 하는 다양한 인터랙티브 광고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1. 나이키, Building Twist


   

NIKE BUILDING TWIST, 출처: Nike Running Japan Youtube 캡처



일본 요코하마 시내 한편에 테이블이 설치됩니다. 테이블 위에는 케이블이 연결된 나이키 운동화가 올려져 있네요. 호기심 가득한 사람들이 다가와 운동화를 이리저리 움직이자 앞에 있는 건물 모양이 함께 변형됩니다. 건물 외벽에 미리 홀로그램을 설치한 뒤 운동화의 움직임에 따라 함께 움직이도록 설치한 것인데요, 건물의 홀로그램과 사운드가 함께 변형되는 효과를 통해 운동화와 건물이 일치된 느낌을 줍니다.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자신의 SNS로 사진을 공유함으로 바이럴 마케팅의 효과와 자사 운동화의 기능성을 동시에 인식시킨 광고랍니다.



NIKE BUILDING TWIST, 출처: Nike Running Japan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1wpdMfZj13M


2. 아디다스 네오라벨, Window Shopping


adidas NEO window shopping, 출처: adidas NEO Youtube 캡처



독일 뉘른베르크에 위치한 아디다스 네오 라벨 매장에서는 증강현실을 활용한 윈도우 쇼핑을 선보였습니다. 매장에서 직접 옷을 보고 골라야 했던 기존의 방식을 탈피해 매장 앞에 설치된 대형 터치스크린을 이용해 다양한 의상과 소품을 선보였는데요, 다양한 아이템을 스크린을 통해 매치시킨 후 간단한 코드만 입력하면 바로 스마트폰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젊은이를 타겟으로 한 컬렉션답게 스마트 기기에 익숙한 젊은 층을 끌어들이기에 효과적인 광고였습니다.



adidas NEO window shopping, 출처: adidas NEO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7ZXucLUfh0U



3. 푸마, The World’s Fastest Purchase


PUMA The World’s Fastest Purchase

이미지 출처: PUMA Youtube 캡처 



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를 메인 광고 모델로 기용하고 있는 푸마. ‘빠르다’는 의미에 바탕을 둔 획기적인 광고 마케팅을 펼칩니다. 매장 안에서 ‘FAAS 500’모델을 정해진 시간에 계산대로 가져올 경우 시간에 따라 할인을 해주는 것이죠. 멕시코에 있는 한 푸마 매장 입구에 우사인 볼트가 그려진 번호 뽑는 기계가 설치됐습니다. 번호표를 뽑는 순간 시간이 체크되고 해당 모델의 제품을 찾아와 계산대로 돌아온 뒤 우사인 볼트 기계의 버튼을 누르면 종료시각이 찍히게 됩니다. 도착한 시간대별로 다양한 할인율이 정해져 있어 소비자로 하여금 제품에 대한 빠른 구매 결정을 유도하는 것이죠. 이 광고를 통해 118명이 참여하고 63,720페소의 할인이 이루어졌습니다. 이 모든 것을 결정하기까지는 불과 372분 만이 걸렸을 뿐입니다.



PUMA The World’s Fastest Purchase, 출처: PUMA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mbOpC_UWH_U



지금까지 소비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인터랙티브 광고의 세계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소통의 욕구가 커질수록, 기술의 발전으로 실현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질수록 인터랙티브 광고는 무궁무진하게 발전할 것입니다. 물론 아이디어를 만들어내야 하는 광고업자에게는 골치 아픈 일이지만요. 앞으로 어떤 참신한 인터랙티브 광고들이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윤톡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애봉이 2014.04.15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런걸 인터렉티브 광고라는 표현을 쓰는군요. 잘봤습니다